Search

예비후보 등록 본격 선거전 돌입

- 작게+ 크게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8-02-14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 광역도지사와 교육감에 출마할 후보 예정자들이 예비후보 등록을 하면서 본격적인 선거운동을 예고하고 있다.

 

▲    

 

예비후보등록 첫날인 13일 대구시장 후보를 더불어민주당 이상식 예비후보를 비롯해 자유한국당 김재수,이재만,이진훈 예비후보등 모두 4명이 등록을 마쳤다. 경북도지사로는 더불어민주당 오중기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균형발전 선임행정관과 자유한국당 남유진 전 구미시장이 예비후보에 등록하고 선거전에 나섰다.

 

교육감 선거도 불이 붙었다. 이날 대구시 교유감 예비후보로는 강은희 전 여성가족부 장관과 김사열 경대교수, 이태열 전 남부교육청 교육장이 등록을 마쳤고, 경북은 권전탁 전 경북교육청 정책국장, 김정수 좋은 학교 운동연합 상임대표,안상섭 전 경북교육감 후보. 이경희 전 경북교육청 정책국 장학관, 이찬교 경북친환경무상급식 상임대표. 임종식 전 경북교육청 정책국장 등 모두 6명이 등록을 마쳤다.

 

현 권영진 대구시장은 현직에 있으면서 경선에 참여할 예정이라 예비후보 등록을 별도로 할 필요는 없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장 후보로 나선 이승천 예정자는 14일 경 예비후보 등록을 마칠 예정이다.

 

경북도지사에 출마할 자유한국당 후보 예정자들 가운데 김광림,박명재,이철우 의원은 국회의원 신분을 보유하고 있어 예비후보 등록을 할 수 없다. 이날도 선관위에는 모습을 나타나지 않았다. 이들은 선거사무실 또한 별도로 둘 수 없다. 이들 외에도 김영석 영천시장과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도 아직은 사퇴의사가 불분명하다. 예비후보 등록도 하지 않았다.

 

6.13 지방선거 출마 광역 후보군들이 예비후보 등록을 하면서 법률 범위 안에서 제한적인 선거운동을 할 수가 있게 됐다. 후보들은 어깨띠를 두르고 명함을 배부할 수 있고, 선거사무실을 개소할 수 있다. 단, 명함 배부 등은 선관위에 등록된 관계자에 한해 할 수 있다. 특히, 교육감 후보는 특정 정당을 연상시킬 수 있는 의류는 착용이 금지되어 있다. 선관위는 올해 이같은 관련 내용을 중심으로 후보자들에 선거법 교육을 실시한 바 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