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민단체 "개헌약속 파기 자유한국당 심판 받을 것"

- 작게+ 크게

박성원 기자
기사입력 2018-02-14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국민개헌 정치개혁 대구시민행동과 지방분권운동대구경북본부는 14일 동대구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와 정부에 '민의를 반영한 헌법 개정안과 선거제도 개혁안'제시를 촉구했다.

 

▲ 2월 14일 동대구역 광장에서 대구경실련의 조광현 사무처장이 6.13선거에서 동시개헌을 촉구하며 발언하고 있다.     © 박성원 기자


 대구경실련의 조광현 사무처장은 “대구는 다른 지역 보다 먼저 개헌을 얘기하고, 거의 모든 정치인들이 개헌을 요구했는데 최근 목소리가 줄었다”고 지적하고, “자유한국당의 동시개헌 반대 목소리로 인해 절대 다수의 시민도 반대하는 것으로 비춰 아쉽다”고 말했다.

  

어어, “시민들의 요구가 있음에도 자유한국당이 개헌약속을 파기하면 반드시 심판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방분권운동대구경북본부의 이창용 상임대표는 “87년 개헌후 30년이 지났다. 세상은 급변하는데 헌법은 시대의 변화를 따라가고 있지 못하다”며 개헌의 필요성을 얘기하고, “개헌을 통해 정치개혁을 해야 다양한 정당들이 경쟁을 통해 지역을 발전시킨다”고 하고, 자유한국당의 동시개헌 반대 입장을 비판하고 “지금이라도 바꿔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헌법 개정과 정치개혁을 요구하는 시민단체들은 우선 6월 13일 지방선거와 동시 개헌과 표심이 반영되는 선거제도 개혁, 민주적인 권력구조, 분권과 자치의 실질화, 정당득표율대로 의석을 배분하는 비례성이 보장되는 선거제도등의 시대적인 요구가 담긴 개헌을 촉구했다.

  

이를 위해, 2월 임시국회는 6월 지방선거 때 개헌국민투표가 가능하도록 개헌안 합의 도출을 위해 노력하고, 국회와 함께 대통령도 책임있게 개헌논의에 참여해야 하며, 언론들은 개헌의 내용과 쟁점에 대해 정확한 정보를 시민에게 제공하고, 합리적인 토론의 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달라고 요구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