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경북도,축산농가 및 철새도래지 방문 자제

- 작게+ 크게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8-02-14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상북도는 14일 설연휴를 앞두고 최근 고병원성 AI가 지속됨에 따라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 및 관광객들에게 축산농가와철새도래지 등의 방문을 자제하도록 요청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1.17일 전북 고창 육용오리농가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이후 전남・전북과 경기・충남 등의 오리와 산란계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최근 천안 산란계 농장에서 AI가 다시 발생하는 등 전국 12개 시군, 18건의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다.

 

특히, 최근 경기도의 AI 발생농가 역학조사 결과에 따르면 강추위로 먹이활동이 어려워진 야생조수류가 상대적으로 먹잇감을 구하기 쉬운 소하천과 농경지, 축산농가로 활동영역을 넓히고 있어 차량・사람을 통한 수평전파의 위험성이 높아짐에 따라 귀성객들의 축산농가 및 철새도래지, 소하천, 농경지 방문자제가 필요한 시기이다.

 

이에 경북도는 이번 설 명절에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축산농가와 철새도래지, 소하천, 농경지를 방문하지 않도록 경각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고속도로 진․출입로, 버스터미널, 철도역, 마을입구 등에 홍보 현수막 게시, 마을방송을 실시하는 한편 다중집합시설에 발판소독조를 설치하는 등 차단방역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한편, 경북도는 축산물유통 성수기인 설 명절을 맞아 축산차량 출입 증가로 교차오염 가능성이 높은 도계장, 거점소독시설, 통제초소, 계란유통센터 등 축산 관계시설에 대하여 철저한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 12일에는 축산관계시설 뿐만 아니라 철새도래지 7개소를 포함한 소하천 등 야생조류 분변오염지역 82개소, 밀집사육지 6개소 89호, 전통시장 가금거래소 20개소, 가든형 식당 103호, 계란집하장 12개소와 소규모농가 1,586호 등 AI 중점방역관리대상 1,910개소 및 과거발생농가 13개소를 대상으로 시군, 축협공동방제단, 시험소, 방역본부 등 가능한 모든 인력과차량을 동원하여 대대적으로 ‘일제 방역의 날’을 운영했다.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고향을 방문하는 귀성객들에게 차량통제 및 소독의 불편함을 드리게 되어 미안한 마음이 들지만 지금은 고병원성 AI 발생위험이 최고조에 달한 만큼 귀성객들은 축산농가와 철새도래지 방문을 최대한 자제하고 철저한 소독으로 AI 청정 경북을 사수하는데 힘을 보태 달라”고 당부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