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청주시, AI 차단방역 민ㆍ관ㆍ군 합동 대응

- 작게+ 크게

임창용 기자
기사입력 2018-02-15

▲ 청주시는 설 명절(2.15~2.18)을 전후로 이동인구가 많은 14일, 19일 고병원성 AI차단 민관군 합동 방역활동을 펼친다. (C)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청주시는 최근 경기도 및 충남지역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민족 최대 명절인 설 명절(2.15~2.18)을 맞아 명절 전후로 이동인구가 많은 14, 19일 민관군 합동 방역활동을 펼친다.

 

이에 따라 먼저 14일 육군 37사단 제독차량, 청주시 방제차량, 농가 자체 소독장비 등을 동원해 청원구 북이면 화상리, 화하리 가금농가 주변 및 도로 소독을 실시했다.

 

또 귀성객 출입이 잦은 고속도로 진출입로, 버스터미널, 철도역 등 9곳에 설 명절 AI 차단방역 홍보현수막을 게시하고, 야생조류 접근차단을 위한 모형 독수리를 가금농가에 공급하는 등 AI 차단방역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울러 기존 2회 실시하던 오리농가 출하 전 검사를 3회로 늘렸으며, 산란계농가 대상으로는 3일 간격으로 간이키트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청주시 관계자는 모든 축산 차량은 청주시 거점소독소(북이면사무소, 오송읍사무소)를 경유하여 소독필증을 발급받아 이동해야 하며, 축산 농가는 AI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하천변 및 논밭 출입을 금지하고 농장 내외부의 철저한 소독 등 시의 방역정책에 적극 동참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