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주 영화의 거리 "전주레드"로 채색!

- 작게+ 크게

박은경 기자
기사입력 2018-03-08

 

▲  전북 전주시가 오는 5월 3일부터 12일까지 개최될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의 성공 개최를 위해 매인 무대인 '영화의 거리'와 '오거리 문화광장'을 화사한 붉은 빛깔의 "전주레드"로 채색한다.     /  자료제공 = 전주시청     © 박은경 기자


 

 

 

전북 전주시가 오는 53일부터 12일까지 개최될 "19회 전주국제영화제"성공 개최를 위해 매인 무대인 '영화의 거리'와 '오거리 문화광장'을 화사한 붉은 빛깔의 "전주레드"로 채색한다.

 

"전주레드"도색되는 시설물은 '오거리 문화광장' 주변 가로등 13개와 '영화의 거리' 아케이드 47개와 가로등 25개 정도다.

 

또 '영화의 거리' 도로에 전주레드 바탕의 전주국제영화제를 알리는 원형 로고가 5개 정도 도색될 예정이다.

 

'영화의 거리' 주변이 "전주레드"로 도색되면 개최 장소로 향하는 이정표로 인식되는 동시에 영화 관람객과 전주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전주국제영화제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매인 무대인 '영화의 거리' 일원이 전주국제영화제의 강렬함을 상징하는 고유색인 화사한 전주레드로 도색이 완료되면 봄에 개최되는 영화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주시는 전망하고 있다.

 

전주시는 또 '영화의 거리'에 대한 환경 정비 및 통일된 경관 조성을 밑그림으로 관광객과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져 구도심 상권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황권주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영화의 거리'와 '오거리 문화광장'을 전주레드로 도색하는 것은 색깔을 통해 '전주국제영화제'의 상징성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미국의 영화전문잡지인 '무비메이커'가 세계에서 가장 멋진 25개 영화제 중 하나로 선정할 정도로 전 세계가 주목하는 전주국제영화제를 올해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영화제 조직위와 최선을 다해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독립실험예술 영화 표현의 해방구인 "전주국제영화제"는 지난해 개봉한 다큐멘터리 영화 '노무현입니다'의 제작을 지원하는 등 세계적인 영화전문잡지가 선정한 "2017 세계에서 가장 멋진 25개 영화제"에 포함되면서 주목받아왔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