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양승조 의원, 교통공약발표와 민생탐방-본격 선거운동 재개

- 작게+ 크게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기사입력 2018-03-14

양승조, 민심탐방결과 보고 “대한민국 복지수도, 충남! 건설하겠다


충남도지사 출마에 나선 양승조 의원이 오늘(14일)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7번째 공약인 ‘교통분야 발표’ 및 ‘민생탐방 보고’를 통해 본격적인 선거운동을 재개했다.

 

양승조  충남 도지사 후보는 “민생탐방 기간 동안 함께 해주신 모든 충남도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동안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도민들의 삶을 체험한 결과, 충남도민들과 함께 나아갈 길은 바로 대한민국 복지수도 충남을 건설하는 것”이라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양승조 의원은 “먼저 충청남도에 철도 중심의 지속가능한 친환경 교통 체계망을 구축하여 충청남도의 철도 소외지역을 해소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재 충청남도를 지나가는 철도는 KTX와 수도권 전철 등이 있으며 향후 서해선복선철도, 동서내륙철도 등이 개통될 예정이다. 그러나 현재 207개 읍, 면, 동 중 철도영향권에 포함되지 못하는 읍, 면, 동이 151개에 달하며, 1일 철도이용객 수도 13만 4,000명으로 충남지역 전체인구의 6.5%에 불과하다.

 

충남도 친환경 철도 교통체계 망 구축, 철도 소외지역 해소(보령선 철도 노선 재추진, 동서내륙철도건설, 경부선 전철의 독립기념관 역 신설 등)천안 아산역, 공주역, 홍성역에 복합환승거점역 구축 및 간선급행버스 BRT 운영

 

▲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에 동서내륙철도와 서해선복선전철의 빠른 구축을 비롯하여 철도 영향권에 제외된 지역은 간선철도와 연계하여 지선철도망을 건설하겠다는 계획이다.

 

다음으로 지역거점 복합환승센터역을 개발하고 간선급행버스(BRT)운영을 약속했다. 현재 운행 중인 KTX 천안아산역과 공주역, 2021년 개통예정인 서해선 복선철도 홍성역에 급행철도 운행기반으로 구축하고, 복합환승센터로 개발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3대 거점역과 각 시·군간 간선급행버스(BRT)를 운영하여 철도와 원스톱으로 연결된 광역환승체계(철도+버스)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공약실현 시 충남도민 중 약 180만여 명이 급행철도의 이용 수혜를 입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충청남도 도민들의 교통 이동권 보장과 든든한 교통안전, 철도 경제권 실현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끝으로 양승조 후보는 지난 1월 22일 홍성을 시작으로 2월 28일 천안을 마지막으로 한 민생탐방 ‘더 듣겠습니다’의 결과보고를 통하여 미투 운동으로 주춤했던 충남도지사 선거운동을 본격 재개했다.

 

양승조 의원은 “민생탐방 기간 동안 함께 해주신 모든 충남도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동안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도민들의 삶을 체험한 결과, 충남도민들과 함께 나아갈 길은 바로 대한민국 복지수도 충남을 건설하는 것”이라 밝혔다. 대한민국의 행정수도가 세종, 대한민국의 경제수도가 서울이라면 충청남도를 대한민국의 복지수도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최근 충청남도가 혼란스러운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고 진단하고 “지금 위기와 혼란의 충남에는 믿을 수 있는 리더가 필요하다. 나아가 차분하고 흔들림 없이 도정을 새로이 복구하고 이끌 수 있는 사람은 양승조”라고 강조했다.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