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NCT 2018 EMPATHY’ 컴백 NCT 태용, “‘YESTODAY’ 4년 준비한 곡”

- 작게+ 크게

이남경 기자
기사입력 2018-03-14

▲ NCT 2018 쇼케이스 '태용;     ©사진=김선아 기자

 

브레이크뉴스 이남경 기자= NCT 태용이 미공개 뮤직비디오의 스포일러를 말했다.

 

초대형 프로젝트 ‘NCT 2018’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NCT(태일, 쟈니, 태용, 유타, 도영, 텐, 재현, 윈윈, 마크, 런쥔, 제노, 해찬, 재민, 천러, 지성, 루카스, 정우, 쿤)가 14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새 앨범 ‘NCT 2018 EMPATHY(엔시티 2018 엠파시)’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NCT 2018 EMPATHY’는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서울팀 NCT 127, 멤버들이 다양한 조합을 이뤄 활동하는 유닛을 일컫는 연합팀 NCT U, 10대 멤버로 구성된 청소년 연합팀 NCT DREAM 등 NCT의 다양한 구성과 매력을 하나의 앨범 안에서 모두 만날 수 있는 초대형 프로젝트로, 선주문 수량만 20만장을 돌파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이날 태용은 “NCT에서 리더 대행 비슷하게 하고 있는데 18명의 멤버들이 제각각 나라에서 왔고 문화도 다르고 나이도 다르고 연습생 기간도 다르지만, 18명이서 함께 힘내서 해준 덕분에 많은 도움이 됐다”며 “앞으로도 NCT가 계속 확장해 나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NCT는 ‘NCT 2018’ 프로젝트로 지금까지 4편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태용은 “총 여섯 편이다. 그 중에 네 편이 공개됐는데, ‘BOSS’는 처음 공개되다 보니 굉장히 긴장도 많이 됐다. 새로 데뷔를 하게 된 루카스와 정우도 함께해서 남달랐다”고 말했다.

 

태용은 미공개 뮤직비디오인 ‘YESTODAY’에 대해 “저와 루카스, 마크, 도영이 참여한 곡인데 4년 전부터 준비한 곡이다. 이번에 공개할 수 있어서 감사한 것 같다”면서 “랩 가사를 짜느라 시간도 많이 걸렸고, 다른 친구들이 잘 해줘서 곡이 좋게 나온 것 같다. 아직 공개가 되지 않았지만 많이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NCT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NCT 2018 EMPATHY’를 공개하고, 같은 날 오후 8시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팬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brnstar@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