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NCT 2018 EMPATHY‘ 컴백 NCT 마크, “유닛활동 감사..‘인생술집’ 좋은 추억”

- 작게+ 크게

이남경 기자
기사입력 2018-03-14

▲ NCT 2018 쇼케이스 '마크'     ©사진=김선아 기자

 

브레이크뉴스 이남경 기자= NCT의 모든 유닛에 참여하며 활발히 활동을 펼친 마크가 소감을 밝혔다.

 

초대형 프로젝트 ‘NCT 2018’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NCT(태일, 쟈니, 태용, 유타, 도영, 텐, 재현, 윈윈, 마크, 런쥔, 제노, 해찬, 재민, 천러, 지성, 루카스, 정우, 쿤)가 14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새 앨범 ‘NCT 2018 EMPATHY(엔시티 2018 엠파시)’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NCT 2018 EMPATHY’는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서울팀 NCT 127, 멤버들이 다양한 조합을 이뤄 활동하는 유닛을 일컫는 연합팀 NCT U, 10대 멤버로 구성된 청소년 연합팀 NCT DREAM 등 NCT의 다양한 구성과 매력을 하나의 앨범 안에서 모두 만날 수 있는 초대형 프로젝트로, 선주문 수량만 20만장을 돌파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NCT의 모든 유닛에 참여한 마크는 “많이 걱정해주시는데 오히려 감사한 마음으로 열심히 했다. 지난해에도 모든 유닛으로 활동했는데 올해에는 참여하고 싶은 마음이 더 열정적이다. 이번 앨범이 저희 첫 정규이기도 하고 NCT를 보여주고 싶은 앨범이어서 이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그만큼 더 열심히 했고, 다만 걱정되는 점은 하다 보면 힘이 다 빠져서, 멤버들과의 무대이기도 한데 제가 힘 빠지면 다들 힘이 빠질 것 같아서 계속 힘내려고 했고 팬들도 걱정해줘서 더 힘이 났고 많이 배우게 돼서 너무 감사한 마음으로 열심히 했다”며 남다른 활동 소감을 전했다. 

 

특히 마크는 ‘NCT 2018’의 장점으로 ‘세계관’을 꼽았다. 이에 대해 “모두가 음악으로 공감할 수 있다는 세계관의 내용이 장점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다양하고, 무한이라는 것을 보여줄 수 있어서 너무 좋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tvN ‘인생술집’ 촬영을 마친 마크는 “‘인생술집’이라는 방송을 떠나서 그 자리 자체가 너무 뜻 깊었다. 스무 살이 돼서 스케줄 때문에 술을 마셔본 적이 없는데, 계기가 있어서 멤버 형들과 술을 마시고 술을 접하게 돼서 너무 감사했다”고 말했다.

 

그는 “‘인생술집’의 대선배 분들과 술을 마실 수 있는 자리에 저를 초대해주셔서 너무 영광이었고 재미있었다. 앞으로도 선배들과 같이 방송해보고 싶고 방송이 아니어도 너무 좋은 추억이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NCT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NCT 2018 EMPATHY’를 공개하고, 같은 날 오후 8시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팬 쇼케이스를 개최한다.

 

brnstar@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