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북 '검‧경 사이비 기자 단속' 정조준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18-03-14

 

▲  전북지역 검찰과 경찰이 지역 단위에서 은밀하게 이뤄지는 유착비리와 사이비 기자 등 청탁금지법 취약분야 단속을 위해 첩보 수집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전주지방검찰청 및 전북지방경찰청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전북지역 검찰과 경찰이 지역 단위에서 은밀하게 이뤄지는 '유착비리'와 '사이비 기자'등 청탁금지법 취약분야 단속을 위해 첩보 수집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검찰은 '사이비 기자'단속을 올해 기획수사 방향의 하나로 설정하고 기업체의 약점을 잡아 금품을 수수하거나 자치단체와 기업체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해 각종 이권에 개입하는 등의 비리를 집중 단속한다는 방침이다.

 

전주지검 형사3부는 지난 6일 한국해상풍력() 부안사무실에 수사관을 보내 회계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압수해 정밀 분석작업에 돌입하는 등 현재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과 참고인 조사가 모두 마무리되는 데로 의혹이 제기된 부안지역 주재기자 6명을 조만간 차례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한국해상풍력()는 부안지역 주재기자 6명에게 선진지 견학 명목으로 해외여행 경비 일부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14일 전북지방경찰청 수사과는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남원의 한 건설사 사무실과 모델하우스 및 해당 언론사 등을 차례로 압수 수색해 회계장부와 컴퓨터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해당 건설사는 지난해 분양한 아파트 홍보 대가로 남원지역 기자 10여명에게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으며 경찰은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전북지방경찰청 수사과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한 것은 맞다""현재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관계로 정확한 내용은 말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경은 "우리사회에 막강한 힘을 지닌 언론인이 공인의 신분을 망각하고 상대방의 약점을 잡아 협박한 뒤 금품을 받아내는 행위는 공갈 혐의로 처벌 대상이 된다""반복적으로 비리를 저지른 사이비 기자는 구속영장을 신청해 엄중히 처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