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검찰, 상표권 부당 이익 ‘꿀꺽’ 본죽 대표 기소

- 작게+ 크게

최애리 기자
기사입력 2018-05-14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검찰이 프랜차이즈 상표권을 오너 개인 명의로 등록한 후, 거액의 로열티를 챙긴 본죽 등에 제동을 걸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박지영 부장검사)는 김철호 본아이에프 대표와 부인 최복이 전 대표, 원할머니보쌈으로 알려진 원앤원 박천희 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범률상 배임 혐의로 불구속했다.

 

우선, 본죽 창업주인 김 대표 부부는 2006년 9월부터 2013년 5월까지 회사가 개발한 본비빔밥, 본도시락, 본우리덮방 등의 상표를 회사가 아닌 자신들의 명의로 등록했다.

 

이에 따라 이들은 가맹점들로부터 상표 사용료 및 상표양도대금 명목으로 약 28억2935만원을 부당하게 지급받아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최 전 대표는 2014년 11월 특별 위로금이라는 명목으로 회삿돈 50억원을 지급받은 사실도 재판에 넘겨졌다.

 

박 원앤원 대표 역시 2009년 4월부터 2018년 1월까지 ‘박가부대’ 등 5개 상표를 본인의 명의로 등록해 21억3542억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번 기소에 대해 프랜차이즈 오너일가가 상표권을 악용하는 관행을 바로잡기 위함이라며, 상표권은 회사 소유이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brea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