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유아인X스티븐 연X전종서 ‘버닝’, 월드 프리미어-레드카펫 성황리 개최

- 작게+ 크게

박동제 기자
기사입력 2018-05-17

 

▲ 유아인X스티븐 연X전종서 ‘버닝’ <사진출처=CGV아트하우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한국 영화 중 유일하게 제 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화제작 <버닝>이 지난 16일 오후 6시 30분(현지 시각),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전세계에 첫 베일을 드러냈다.

 

<버닝>의 주역인 이창동 감독,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참석한 가운데 월드 프리미어와 레드카펫은 전세계 취재진들과 영화인들의 뜨거운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그야말로 이슈 버닝이었다.[감독: 이창동 | 제공: 파인하우스필름(대표 이준동) | 제작: 파인하우스필름, 나우필름 | 배급: CGV아트하우스]

 

국내 유일 칸 영화제 공식경쟁부문 진출에 빛나는 강렬한 화제작 <버닝>이 지난 16일 오후 6시 30분(현지 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전세계 영화인들에게 첫 공개됐다.

 

<버닝> 월드 프리미어 경쟁 부문의 한국 대표 진출작의 주인공 이창동 감독과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레드카펫에 들어서자 마자 전세계 취재진들은 일제히 카메라 셔터를 터트렸다. 뜨거운 취재 스포트라이트에도 <버닝>의 주역들은 인상 깊은 의상과 특별한 매너로 화답하며 진정한 레드카펫 주인공의 면모를 보여줬다.

 

처음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은 유아인과 전종서는 상기된 표정으로, 두번째로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스티븐 연과 다섯 번째 칸국제영화제 초청을 받은 이창동 감독까지 모두 레드카펫을 밟으며 화려한 밤을 수놓았다.

 

이어 상영관은 일찌감치 전 좌석이 매진됐으며 극장을 가득 메운 전세계 영화인들은 상영 전 <버닝>의 주역들이 입장하자 큰 박수를 보냈다. 이어진 상영 시간 동안 관객들은 <버닝>에 완벽하게 몰입, 이창동 감독이 선사하는 처음보는 독보적인 미스터리와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의 폭발적 열연에 단숨에 빠져들어갔다.

 

상영 후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자 앉아있던 관객들은 일제히 기립, 엔딩 크레딧이 끝날 때까지 뜨거운 기립 박수와 찬사를 보냈다. 배우들은 달아오른 극장의 분위기에 주체할 수 없는 감동의 감회를 느꼈을 뿐 아니라, 주연 배우들은 눈시울을 붉히며 영화의 여운까지 남겨진 상기된 표정이 카메라에 잡혀 눈길을 끌었다.

 

먼저 이창동 감독은 <박하사탕>, <오아시스>, <밀양>, <시>에 이어 <버닝>까지 무려 5번째로 칸국제영화제에 진출, 명실상부 칸의 남자이자 칸이 선택한 영화감독임을 진정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

 

더불어 ‘종수’역의 유아인은 생애 첫 칸에 입성, 특유의 존재감을 대한민국을 넘어서 전세계 영화인들의 주목해야할 발견으로 발휘했다. <옥자>에 이어 2년 연속 칸 레드카펫을 밟는 스티븐 연은 정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인물을 그 만의 소름 끼치는 연기력으로 소화해 찬사를 받았다. 마지막으로 데뷔와 동시, 칸국제영화제에 입성하는 행운을 거머쥔 전종서는 대한민국 차세대 여배우의 탄생을 보여준 순간이었다.

 

한편, 영화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

 

지금까지 한국 영화와는 다른 새로운 스타일과 독보적인 미스터리로 칸 영화제 및 전세계를 홀린 최고의 이슈작 <버닝>은 17일 극장에서 개봉한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