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소윤, 양예원 이어 성범죄 피해 고백 “갈수록 노출 수위 심해져”..충격

- 작게+ 크게

박동제 기자
기사입력 2018-05-17

▲ 이소윤 성범죄 피해 고백 <사진출처=이소윤 SNS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비글커플’로 유명한 유튜버 양예원에 이어 배우 지망생 이소윤도 과거 자신이 당한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이소윤은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저는 예원이와 원래부터 친분이 있던 친한 언니 동생 사이며, 예원이와 같은 피해자다. 처음에 이일을 당한 사실을 말하게 되면 모두가 ‘왜 그때 신고를 하지 않았냐’라고 물으실 것”이라며 “그 당시 이 일을 신고를 하거나 누군가에게 말을 하기에는 너무 수치스럽고 무섭고 창피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소윤은 “누군가가 날 어떻게 생각할지 두려웠다. 또 신고를 하게 되면 부모님이 알게 될 생각에. 부모님 가슴에 대못을 박는 것보다 더 심한 상처와 충격일 것 같아 더더욱 할 수가 없어 지우고 싶은 기억으로 남겼다”며 “하지만 예원이와 저의 누드 사진이 5월 초 야동 사이트에 올라온 걸 지인들에게 알게 됐고, 지우고 싶은 기억이었지만 더 이상 혼자 아플 수 없어 용기 내서 글을 쓴다”고 밝혔다.

 

앞서 양예원은 같은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및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 꼭 한번만 제 이야기를 들어주세요”라며 장문의 글과 영상을 게재했다.

 

양예원은 “이렇게 말을 하기까지 수많은 고민을 했고 수없이 맘을 다잡았다. 너무 힘이 들고 죽고만 싶고, 눈물만 쏟아지는데 절 사랑하는 사람들은 하나같이 입을 모아 얘기했다.넌 피해자라고 숨고 아파하고 도망가지 않아도 된다고, 그래서 용기 내서 말을 해보려 한다”며 “대한민국에 얼마나 많은 피해자가 있고 얼마나 나쁜 사람들이 아직도 나쁜 짓을 하고 있는지 말해보려 한다”고 말했다.

 

한편, 17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양예원과 이소윤이 3년 전 자신들이 성추행과 협박을 당한 사실을 적은 고소장을 제출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내용을 토대로 고소인 조사를 한 뒤 관련자들을 조사해 범죄 혐의점을 파악할 계획이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