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힐링은 여기서! '단양 청정소백산자연휴양림' 인기

- 작게+ 크게

최윤해기자
기사입력 2018-05-17

▲ 소백산자연휴양림 (C) 단양군청제공

【브레이크뉴스 충북】최윤해기자=청정한 소백산자락의 힐링 휴식처 소백산자연휴양림이 인기다.

 

17일 단양군에 따르면 소백산자연휴양림은 올해 들어 지난 15일까지 4개월 여간 3011명이 방문해 7299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소백산자연휴양림은 영춘면 하리방터길 180(하리 산 62-2)일원에 위치하고 있으며 정감록 명당 체험마을과 자연휴양림, 화전민촌으로 구성됐다.

 

최근 5월 징검다리 연휴기간과 봄 여행주간에는 나들이 온 관광객으로 객실이 대부분 찰 만큼 인기를 끌기도 했다.

 

정감록 명당 체험마을은 명당체험관 1동과 숙박시설인 명당의 집 15동으로 구성돼 다채로운 편의 시설과 아름다운 비경으로 인기가 높고 명담체험관은 1층 정감록시청각실과 관리사무소, 2층 북카페가 운영 중이다.

 

특히 소백산과 단양강이 빚어낸 천혜의 조망을 지닌 게 매력으로 손꼽히며 천문과 지리를 교육할 수 있는 장소로도 인기다.

 

숙박시설인 명당의 집은 53∼146㎡ 크기의 객실을 갖추고 있어 가족모임부터 회사 MT까지 다양한 형태의 숙박이 가능하고 유아용 레고블럭과 보드게임 비치 등 어린 자녀를 둔 가족동반 이용객을 위한 다채로운 객실 서비스도 제공된다.

 

정감록 명당 체험마을은 조선시대 이래 민간에 널리 유포된 예언서인 정감록에서 언급한 전쟁이나 환란이 오더라도 피할 수 있는 십승지 마을을 스토리텔링한 시설이다.

 

승지란 경치가 좋은 곳을 뜻했지만 외떨어진 오지에 있어 안전을 도모할 수 있는 곳을 의미하기도 한다.

 

자연휴양림은 산림문화휴양관 2동 15실41∼68㎡, 숲속의 집 10동(50∼81㎡)을 갖추고 있다.

 

산림문화휴양관은 객실마다 테라스가 설치돼 아름다운 풍경을 한 눈에 감상할 수 있고 소백산의 정기를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숲 속의 집은 자연의 생동감을 느낄 수 있도록 숲을 바라보도록 지어졌고 객실 내부는 피부 등에 좋은 편백나무로 꾸며져 가족단위 관광객의 문의가 특히 많다.

 

화전민촌은 39∼78㎡의 너와집 5동과 초가집 3동, 기와집 1동 등 모두 9동이 있고 탈곡기와 디딜방아, 물지게 등 옛 농기구가 전시돼 있다.

 

기타 자세한 문의는 휴양림 관리사무소나 다누리센터관리사업소로 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소백산자연휴양림 인근에는 천태종 총본산인 구인사, 온달관광지 등 다양한 관광자원이 있다"며 "주위의 관광지와 연계된 프로그램 개발과 수준 높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