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민평당 전북도당 "강인형 순창군수 후보, 혈세 6억5000만원 배상해야"

- 작게+ 크게

이학수기자
기사입력 2018-05-17



(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이 6.13지방선거에 출마한 강인형 순창군수 후보를 향해 혈세 `6억5000만원 배상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2011년 보궐선거를 촉발시킨 강인형 후보는 '순창군민의 혈세 손실액'을 순창군에 배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북도당은 "강인형 후보는 2010년 6.2 지방선거 과정에서 농약 무상 지원 등을 하겠다는 내용의 허위 사실을 선거 공보물에 적고 관내 이장들에게 선심성 특혜 수의계약을 발주하도록 한 혐의로 대법원으로부터 2011년 당선무효형이 확정돼 군수직이 상실됐다"며 "강 후보는 2006년 지방선거에서도 동종 범죄를 저질렀던 후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강 후보는 2011년 군수직 상실로, 순창군 보궐 선거 비용으로 군비 6억 5000만 원을 소모했던 장본인이다"며 "불필요하게 지출된 선거 비용을 군민에게 돌려줘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보궐 선거 비용 6억 5000만 원은 순창군에 큰 부담을 주었고, 이는 한해 군내 마을회관 난방비로 쓸 수 있는 금액이다"며 "홀로 사는 노인과 결손가정 아이 모두에게 수년간 점심값을 제공할 수 있는 액수"라고 말했다.

 

민평당 전북도당은 "순창군수 보궐 선거를 야기한 강인형 후보는 선거 비용 전액을 배상하고 군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한다"며 "강인형 후보는 관선군수 포함 다섯번째 군수를 하겠다고 출마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민평당은 "강 후보가 순창군민의 눈과 귀를 막고 6.13 지방선거에 나서는 것은 전국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극도의 무책임과 오만을 보여준 후안무치의 극치를 보여주는 행동이다"고 꼬집었다.

 

한편 6.13지방선거 순창군수 후보에는 더불어민주당 황숙주 후보, 민주평화당 홍승채 후보, 무소속 강인형 후보가 한판대결을 준비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