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증평군보건소,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 평가 최우수기관 선정

- 작게+ 크게

임창용 기자
기사입력 2018-05-17

▲ 증평군보건소는 17일 ‘제10회 지방자치단체 건강증진사업 성과대회’에서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 종합부문 최우수 기관에 선정됐다. (C) 김봉수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김봉수 기자=증평군보건소(소장 김동희)17일 대구 북구 엑스코에서 열린 보건복지부 주관10회 지방자치단체 건강증진사업 성과대회에서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17년실적) 종합부문 최우수 기관에 선정됐다.

 

이번 성과대회 평가는 시도별 평가결과를 토대로 지난 한 해 동안 각 지자체가 추진한 건강증진 사업에 대해 사업계획 부터 성과달성 및 평가결과 환류에 이르기 까지 사업 전반에 대한 평가와 우수사례 발표 등을 통해 우수 기관을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보건소는 지난해 지역현황 분석을 통한 건강문제 발견 및 해결을 위해 생애주기별로 대사증후군 등 만성질환관리사업, 취약계층 건강관리 프로젝트, 꿈나무 건강가꾸기, 따스아리 엄마와 아기 건강만들기 사업 등을 내실 있게 추진한 결과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이번 수상을 통해 보건소는 보건복지부 장관 기관표창과 포상금 1350만원을 받게 되었다.

 

증평군보건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의 건강문제를 해결하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여 보건소의 신뢰도와 만족도를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사회 통합건강증진사업이란 지자체가 지역사회 주민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건강생활실천 및 만성질환 예방, 취약계층 건강관리를 목적으로 지역사회 특성과 주민의 요구가 반영된 프로그램 및 서비스 등을 기획?추진하는 사업이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