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허대만 예비후보, “항구동 주차장부지 매각 의혹투성이”

- 작게+ 크게

김가이 기자
기사입력 2018-05-17

▲ 허대만 예비후보 (C)

【브레이크뉴스 포항】김가이 기자=더불어민주당 허대만 포항시장 예비후보는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논란이 되고 있는 항구동 주차장 부지 매각 과정과 향후 해결방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허 예비후보는 “2017년 주차장 부지를 개인에게 매각한 것에 의문을 가지고 경북도 관련 부서에 문의한 결과 ‘무수익 자산을 매각하라는 감사원 감사 지적이 있었다’라는 답변을 경북도 관계자로부터 받았으나 감사원 자료 확인 결과 해당 사안과 관련한 감사는 전혀 없었다”며 “행안부 정책보좌관이었던 나에게 거짓내용의 자료를 주었고 도의원, 시의원들에게도 거짓말을 하면서 까지 그 중요한 부지를 개인에게 왜 매각했는지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허 예비후보는 “해당부지는 주차장으로 시민들이 이용해야지 개인의 이익을 위해 매각되면 안된다고 생각했다”며 “이 매각을 당사자 간 합의로 원점으로 돌리라고 도청 관계자에게 요청했지만 성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부지를 포항시가 무상임대 해 10억정도의 비용으로 진입로 공사를 해 사용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경북도가 포항시도 모르게 매각을 했고 포항시는 당시 이런 사실을 몰랐으나 경북도가 뒤늦게 구두로 알려왔다는 믿기 어려운 해명을 하고 있다”며 “포항시가 이 매각과정을 수수방관, 방조했다는 점이 더욱 황당하다”고 이 사안에 의문이 아닌 의혹을 가지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허 예비후보는 “대명천지에 아직 거짓과 편법이 횡행하고 있었다니 놀랍다”고 말하며 “주차장 부지매각 과정이 동빈대교 계획과 전혀 무관하지 않은 만큼 감사원 감사를 통해서라도 모든 일이 바로 잡히길 기대한다”는 입장과 함께 우방비치 주민들이 추진하는 감사원 감사청구에 적극 협조·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