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러시아 월드컵, 가장 기대되는 국가대표 1위 ‘손흥민’

- 작게+ 크게

박수영 기자
기사입력 2018-06-11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대한민국 성인남녀가 이번 월드컵에서 가장 큰 활약을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국가대표 선수는 ‘손흥민’으로 나타났다.

 

11일 사람인에 따르면 성인남녀 1356명을 대상으로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대해 조사한 결과, 가장 기대되는 선수로 절반에 가까운 47.6%가 ‘손흥민’을 선택했다.

 

이어 ‘이승우’(23%), ‘기성용’(9.8%), ‘구자철’(4.3%), ‘황희찬’(2%), ‘문선민’(1.5%), ‘김승규’(1.4%) 등의 순서로 기대감이 높았다.

 

가장 기대하는 조별 경기는 오는 18일 열리는 우리나라 첫 경기인 ‘스웨덴’(42.7%)을 꼽았고, ‘독일’(40.2%), ‘멕시코’(17.1%)의 순이었다.

 

아울러 35.5%는 ‘우리나라 경기를 전부 관람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우리나라 경기 중 주요경기만 관람’(30.5%), ‘우리나라 경기 외에도 주요경기까지 관람’(20.4%), ‘모든 경기 관람’(3.4%)의 응답이 이어졌다. ‘관람하지 않을 예정’이라는 응답은 10.2%였다.

 

2018년 월드컵이 개최되는 러시아는 경기 지역에 따라 다르지만 우리나라와는 5~6시간의 시차가 존재한다.
 
그러나 직장인의 66.4%, 취준생의 67.7%는 늦은 시각 경기도 관람할 예정으로 조사됐다. 이들 중 25.7%는 밤을 새워 경기를 관람하는 ‘올빼미 응원족’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직장인의 79.8%는 늦은 시각 경기 관람이 업무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다. 미치는 영향으로는 ‘수면 부족으로 업무시간에 졸림’(74.7%)를 1순위로 꼽았고, ‘업무 능률이 떨어짐’(33.7%), ‘경기 결과가 업무 의욕에 영향을 미침’(19.8%), ‘과한 음주로 숙취에 시달림’(7.3%) 등이 있었다.

 

취준생 중 과반 이상인 55.2%도 일상생활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 답했다. 이들 중 63.9%는 ‘취업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함’이라고 답했다. 이어 ‘시험공부를 제대로 하지 못함’(22.4%), ‘영어공인시험이나 자격증 시험 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함’(20.5%), ‘강의시간에 집중하지 못함’(16.4%) 등이었다.

 

brea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