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부산국제어린이영화제 '레디액션 수상작품', 호주서 베스트 드라마상 등 수상

- 작게+ 크게

김중걸 기자
기사입력 2018-06-12

 

[브레이크뉴스=김중걸 기자] 제11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이하BIKY) 레디액션 수상작인 <할머니의 눈물><자매 전쟁> 두 편이 바다 건너 호주 시드니어린이영화제에서 각각 베스트 코스튬상베스트 드라마상을 수상했다.

 

<할머니의 눈물>은 포항 항구초등학교 (2016년 당시 6학년) 이하린 감독의 작품으로 11회 레디액션 부문에서 마음의 별빛상을 수상했다.

 

어느 날 잠이 오지 않는 손녀가 할머니에게 옛날 얘기를 해달라고 졸랐다가 할머니에게서 들은 1919년 일제강점기 전국적으로 일어난 항일 운동(일명 3.1운동) 이야기를 재구성해 6분짜리 필름에 담았다.

 

같은 해에 이야기상을 수상한 <자매 전쟁>은 부산 재송 초등학교 영화 동아리 칸느야 기다려의 공동 창작 작품이다. 매일 싸워서 엄마에게 혼이 나곤 하는 자매가 어느 날 동생이 귀신을 보게 되는 사건을 계기로 화해하게 된다는 이야기를 5분 남짓한 영화에 담았다.

 

그동안 비키의 레디액션 수상작들은 스페인 플라센시아 영화제, 핀란드 오울루 영화제 등을 포함한 세계 각지의 어린이청소년 영화제에서 10여 회 수상 경력을 가지고 있다.

 

한편, ‘키즈플릭스라는 영화 제작 스튜디오를 운영하면서 시드니어린이영화제 집행위원장이기도 한 재클린 코스그로브씨는 영화와 미디어 교육이라는 주제로 열린 작년 비키 포럼의 발제자로 참석했다.

 

그녀는 어린이들의 영화 만들기는 우리 사회 전체에게 주는 선물이다.

 

그들의 목소리를 듣고 그들 감각의 대리인인 영화를 통해 그들이 배움의 여정에서 한발 한발 전진할 수 있는 도구로 쓸 수 있도록 지지하고 지원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BIKY는 어린이청소년만을 위한 영화 또는 특정 갈래의 작품을 다루는 영화제가 아니라 가족 영화제에 가깝다. 전 세계의 국경을 넘어왔지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가장 보편적이고도 건강한 작품들을 모아 세대를 아우르는 관객과 만나는 것은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만의 특징이다.

 

13BIKY는 유네스코 영화 창의 도시로 선정된 부산 영화의전당 일대에서 711일 부터 17일 까지 열린다.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