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더불어민주당 최대호 후보, 이제는 안양시장 당선자로...

- 작게+ 크게

이성관 기자
기사입력 2018-06-14

 

 

[경기브레이크뉴스 이성관 기자] 6.13 지방선거에서 기초단체장 선거결과 경북, 경남, 대구 지역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압승했다. 특히 서울과 수도권에서는 연천, 가평, 서초구청장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승리해 선거전에 예상을 뛰어넘는 결과를 나타냈다.

 

▲ 지지자들의 축하를 받으며 웃음짓는 최대호 후보(우 : 정기열 경기도의회 의장) (C) 경기브레이크뉴스

 

안양시장 선거에서는 여론조사 공표 유예기간 바로 직전에 일부 여론조사에서 자유한국당 이필운 후보가 최대호 후보를 이긴다는 결과가 발표되어 박빙에 승부가 예상되기도 했지만 출구조사 후부터 한 차례의 역전도 없이 최대호 당선자의 무난한 승리로 이어졌다.

 

 

이로써 최 당선자는 이제 후보라는 딱지를 떼고 당선자라는 이름표를 붙이게 됐다. 당내 공천과정에서의 불협화음과 일부 언론의 마타도어에도 불구하고 당선된 최대호 당선자는 향후 4년간 안양시정을 맡게 됐다.

 

▲ 지지자와 함께 사진을 찍고 있는 최대호 후보 (C) 경기브레이크뉴스

 

오늘 최 당선자는 현충탑 참관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당선인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최 당선자는 당선 ‘확실’이라는 개표결과가 나온 어제(13일) 11시 경 선거사무실에서 자축하는 축배를 들고 “여기까지 도움을 주신 수많은 분들과 안양시민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시정을 깨끗하고 바르게 해나가는 것으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 최대호 당선인과 함께 샴페인을 나누어 마시는 참석자들 (C) 경기브레이크뉴스

 

한편, 안양권역이라고 분류되는 군포시장에 한대희, 과천에 김종천, 의왕 김상돈 등 기초단체장 선거에도 모두 더불어민주당이 승리했고, 시의원에서는 더불어민주당 1번과 ‘가’번을 받은 후보 전원이 당선됐으며, 안양권역을 지역구로 하는 모든 더불어민주당 도의원 후보 역시 전원 당선됐다. 지역에 따라 ‘나’번을 받은 후보 일부는 근소한 차로 낙선했다.


원본 기사 보기:경기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