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KT, 3GPP 5G 표준 완성으로 5G 상용화 준비 박차

- 작게+ 크게

임중권 기자
기사입력 2018-06-14

▲ 13일(현지시각) 미국 라호야(La Jolla)에서 개최된 3GPP(이동통신 표준화 국제 협력 기구) 80차 무선총회의에서 KT 융합기술원 황정우 책임연구원이(사진 오른편 마이크 옆) 주파수 기술 연구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는 모습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임중권 기자= KT가 3GPP(이동통신 표준화 국제 협력 기구) 차세대 이동통신 5G 표준 완성에 기여한 가운데 5G 상용화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KT는 14일 “11일부터 14일까지 나흘간 미국 라호야(La Jolla)에서 개최된 3GPP(이동통신 표준화 국제 협력 기구) 80차 무선총회에 참여해 5G 표준 완성에 기여하고 글로벌 사업자들과 5G 상용화를 위한 협력을 했다”고 밝혔다.

 

KT는 이번 무선 총회에서 NSA(Non-Stand Alone)와 SA(Stand Alone) 주파수 기술이 총 망라된 28㎓ 주파수 대역 연구보고서(TR:Technical Report)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보고서는 국내 5G 주파수 대역 중 하나인 28㎓ 대역이 세계 최초 5G 초고주파 표준 대역으로 정식 인정받았음을 의미한다.

 

KT는 3GPP 5G 연구과제 초기 논의단계부터 28㎓ 대역 표준화를 주도적으로 진행 해 온 바 있다. 이번 28㎓ 표준 완료는 대한민국 이동 통신사가 공통으로 사용할 5G 주파수 대역 표준 개발에 KT가 주도적 역할을 했으며 글로벌 5G 기술 생태계를 완성하는데 기여했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

 

특히, KT는 동 회의에서 대한민국 5G 상용 주파수 3.5㎓와 28㎓간 연동기술 표준도 대한민국 사업자를 대표해서 제안했으며 해당 기술 조기상용화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다. 이것은 주파수 집성 기술 대비 5G 기지국을 효율적으로 설치할 수 있는 기술로서 대한민국이 5G를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이번 무선 총회에서 글로벌 사업자들과 함께 5G SA(Standalone) 표준규격을 완료했다. 새롭게 완성된 SA(Stand Alone) 표준은 5G 코어망과 5G 무선망을 단독 연결하기 위한 표준으로 LTE망 없이 고정형 서비스와 이동성 관리까지 모두 5G 무선망을 이용해 처리할 수 있도록 개발된 5G 기술이다.

 

서창석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전무는 “KT는 기술 표준 외에도 상용 기술 등 5G 기술 전 영역에 있어 세계적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KT는 5G 기술력을 기반으로 오는 2019년 3월 세계 최초 5G 상용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