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러시아 월드컵]이영표가 본 ‘대한민국 VS 독일’ 경기 승부수는?

- 작게+ 크게

박동제 기자
기사입력 2018-06-27

▲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 VS 독일 <사진출처=네이버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이영표는 독일전을 앞두고 다시 한번 위험지역에서 파울을 경계할 것을 주문했다.

 

대한민국은 27일 밤 11시(한국시간) 러시아 카잔에서 열리는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3차전을 치른다. 상대는 전 대회 우승팀인 독일의 전차군단이다.

 

우리가 16강에 오르기 위해서는 일단 독일을 꺾는 것이 선제 조건인 만큼 대한민국 대표팀은 이 경기에 모든 것을 쏟아부어야 한다. 특히 월드컵 16강 진출만큼이나 중요한 우리 축구에 대한 국민들의 사랑과 신뢰를 되살릴 수 있는 중요한 경기이니만큼, 독일 전에 쏟아지는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울 수 밖에 없다.

 

이런 가운데 ‘인간문어’로 불릴 만큼 신뢰도 높은 이영표 KBS 해설위원이 27일 밤 ‘이영표의 눈’을 통해 제시할 독일 전의 승부처를 미리 살펴봤다.

 

# “독일은 강하다. 정말 어려운 팀…”

 

이영표 위원은 먼저 “독일은 특정 선수에 의존하는 것이 아닌 팀 전체가 강하다. 상대하기 정말 어려운 팀”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독일의 세트피스를 조심해라”며 “독일의 크로스는 날카롭고 헤딩은 위협적이다. 사이드에서 올라오는 측면 크로스에 항상 경계하라”고 조언했다.

 

이영표 위원은 특히 “위험지역에서는 절대 파울을 하지마라”고 힘주어 강조하며 지난 두 경기에서 우리의 아쉬운 실점 장면을 되짚었다.

 

우리 대표팀의 3실점 중 두 번은 성급한 태클에 의한 페널티킥(PK) 때문이었다. 더군다나 무의미한 태클은 독일 선수의 특기인 크로스를 올릴 수 있는 각도를 크게 열어주는 자충수가 될 수 있기에 특별히 조심하라고 경고한 것.

 

다만 멕시코 전에서의 2점 째 실점 장면은 이영표 위원에게도 심판이 파울을 불지 않아서 일어난 안타까운 장면으로 기억에 남았다.

 

# “공은 둥글고 이변은 항상 일어나기 마련.”

 

“하지만 희망은 있다” 이영표 위원은 독일이 드러낸 약점과 스웨덴 전 때와는 달라진 우리 대표팀의 경기력을 되짚어보며 이 같이 말했다.

 

이영표 위원은 “독일은 분명 강팀이지만 동시에 치명적인 문제점도 갖고 있다. 멕시코 전에서 독일이 보여준 전술적인 헛점을 공략해야한다”고 귀띔했다.

 

이어 그는 “독일이 끊임없이 역습해온 멕시코에 무너졌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물러서면 독일은 더 어려운 상대로 변한다”며 “수비라인을 너무 뒤로 물리지 말 것”을 주문했다.

 

우리의 위험지역에서 수비 다툼을 벌이지 말고 멕시코처럼 강한 전방압박을 통해 상대의 실수를 유도해 공격권을 가져와야 한다는 것.

 

이영표 위원은 “우리가 멕시코처럼 똑같이 할 수는 없다. 하지만 우리 대표팀의 수비 후 빠른 역습이 스웨덴 전에 비해 월등히 좋아진 만큼, 수비 할 때 역습을 항상 염두에 둔다면 충분히 독일을 난감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 “작은 희망이라도 가슴에 품고 최선을 다해주기를.”

 

끝으로 이영표 위원은 해설위원의 냉철함은 잠시 내려두고 “오늘 경기에서 우리 선수들이 작은 희망이라도 가슴에 품고 최선을 다해줬으면 좋겠다”며 월드컵 선배로서뿐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의 간절한 바람을 남겼다.

 

한편, KBS는 영광콤비 이영표-이광용의 활약에 힘입어 월드컵 시청률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스웨덴전 17%(닐슨코리아, 전국기준)라는 압도적인 시청률에 이어 멕시코 전에서도 13.4%를 기록하면서 국민들의 전폭적인 신뢰와 사랑을 입증하고 있는 만큼, 온 국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27일 밤 독일 전에서 러시아 월드컵 최고시청률 기록을 또 한 번 깰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와 함께 27일 경기에서도 이근호 해설위원이 필드(피치) 리포터로 출동해 그라운드 위 대표팀의 생생한 분위기부터 현장의 특급 정보까지 안방에 생생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16강 진출의 운명을 건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한민국 VS 독일 F조 3차전 경기는 27일 밤 10시부터 KBS 2TV를 통해 생중계된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