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러시아 월드컵]‘김영권·손흥민 골’ 한국, 독일에 2-0 승리..아쉬운 16강 탈락

- 작게+ 크게

박동제 기자
기사입력 2018-06-28

▲ ‘김영권·손흥민 골’ 한국 독일에 2-0 승리 <사진출처=MBC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김영권, 손흥민의 골에 힘입어 ‘디펜딩 챔피언’ 독일에 2-0 승리를 거뒀지만, 아쉽게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57위)과 요아힘 뢰브가 수장으로 있는 독일(1위)은 27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렀다. 대한민국은 독일을 2-0으로 꺾으며 유종의 미를 거뒀고, 세계최강 독일은 최하위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수모를 겪었다.  

 

이날 경기에서 대한민국은 ‘캡틴’ 기성용이 멕시코와의 2차전에서 종아리 부상을 당해 선발에서 제외됐지만, 조현우-홍철-김영권-윤영선-이용-문선민-정우영-장현수-이재성-구자철-손흥민이 출전해 독일과 맞섰다. 주장완장은 ‘에이스’ 손흥민이 차고 경기에 나섰다.

 

전반전에서 한국은 점유율에서는 독일에 일방적으로 밀렸지만, 결정적인 슈팅을 여러 차례 시도하며 기회를 찾았다. 특히 한국과 독일은 수문장으로 나선 조현우와 마누엘 노이어가 슈퍼세이브로 위험한 순간을 극복했고, 양팀은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

 

교체 없이 후반전에 임한 대한민국은 독일과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특히 조현우는 후반에 들어서도 환상적인 선방으로 한국을 구해냈고, 한국은 주세종, 황희찬, 고요한 등을 투입하며 독일의 수비 뒤 공간을 수차례 노렸지만 득점에는 실패하며, 0-0 무승부를 기록하는 듯 했다.

 

이후 F조 조별리그 다른 경기에서 스웨덴이 멕시코를 앞서나가며 한국의 16강 진출 가능성은 사라졌다. 하지만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에만 2골을 넣으며 독일을 압도했다. 김영권은 독일 수비진의 실수를 놓치지않고 선제골을 기록했고, 손흥민은 마누엘 노이어가 골문을 비우고 전진한 상황에서 텅빈 골대에 쐐기골을 넣으며 2-0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한국은 앞선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스웨덴에 0-1 패배, 2차전에서 멕시코에 1-2로 패배해 많은 이들의 질타를 받았다. 그러나 ‘디펜딩 챔피언’이자 피파랭킹 1위인 독일을 80년만에 조별리그에서 탈락하게 만들었고, 월드컵에서 독일을 꺾은 유일한 아시아 국가가 됐다.    

 

▲ ‘김영권·손흥민 골’ 한국 독일에 2-0 승리 <사진출처=네이버 캡처>     © 브레이크뉴스


한편, 한국은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에서 1승 2패 승점 3점(골득실차 0)을 기록하며 최종순위 3위를 기록했다. 1위는 2승 1패로 승점 6점(골득실차 +3)을 기록한 스웨덴이, 2위는 2승 1패 승점 6점(골득실차 -1)의 멕시코가, 최하위인 4위에는 1승 2패 승점 3점(골득실차 -2)의 독일이 이름을 올렸다. 

 

F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 스웨덴은 7월 3일 E조 2위로 올라온 스위스와, 2위로 16강에 오른 멕시코는 7월 2일 E조 1위 브라질과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