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喜頌><晩霞> <待再會>

- 작게+ 크게

모세원 시인
기사입력 2018-07-12

▲ 모세원 박사.

<喜頌>


去雲中天陽明明

森中松葉炫靑靑

吾遊中亭充喜喜

我不羨慕蓬萊仙

 
<기쁨의 노래>

 
구름 걷힌 하늘엔

햇살 밝게 빛나고

 
수풀 속엔 솔잎이

푸르름 뽐내는데

 
정자에 노는 마음

기쁨 가득 넘치니

 


봉래산에 노니는

신선 부럽지 않네

 
# 蓬萊山 : 道敎에서 말하는 三神山 중 가장 영험 다는 山. 方丈山, 영주산(瀛洲山).

 
< The Songs of Joy>

 
After disappearing clouds,

The sunlight is brightening in the sky.

 
The leaves of pine tree

Are boasting their deep blue in the forest.

 
While playing in the pavillon,

My heart is full of joys.

 
I don’t envy the Taoist Hermit

Who lived in the Bonrae Mt,.

      

    <晩霞>

 
細川流淸水悄悄

萬芀隨軟風搖搖

雲雀頌回蕩谷谷

霞染草屋紅慢慢

 
# 悄(초) : 근심하다. 고요하다.

# 芀(초) : 갈대 이삭.

# 回蕩(회탕, huidang) : 메아리치다. 回聲은 메아리 소리.

# 霞(하) : 노을. 晩霞는 저녁노을.

 
<저녁노을>


실개천에 맑은 물

조용조용 흐르고

 
갈대 실바람 따라

흐느적거리는데

 
종달새 노랫소리

골짜기에 울리니

 
저녁놀 초가집에

느릿느릿 물드네

         

<The Evening Glow>

 
In the small brook,

The clean water is flowing sweetly.

 
All the reeds are swaying

With soft breeze.

 
The songs of the skylark

Are echoing all around the ravine.

 
The evening glow dye

The thatched houses pale pink slowly.

        


  <待再會>

 
遠立送上船戀人

吾望茫然靑天涯

綉南天彩虹絢爛

再會喜樂來眼前


님 싣고 떠나는 배

멀리서 배웅하며


파아란 저 하늘만

망연히 바라보니


남녘 하늘 수놓은

무지개 현란하여

 
다시 만날 기쁨이

눈앞에 다가오네

         

<Wanting to meet>


I see my dear in the boat off

Standing up far away.

 
And glaring the

Blue sky vacantly.

 
The rainbow that appears

In the southern sky is brilliant.

 
Th delight we will meet again

Is coming in my sigh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