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남북, 고위급회담 13일 개최..정상회담 준비 협의

- 작게+ 크게

정명훈 기자
기사입력 2018-08-09

 

▲ 1일 오전 판문점 평화의집(남측)에서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이 참여한 남북고위급회담이 개최됐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고위급회담이 개최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공동취재단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남북고위급회담이 오는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개최된 예정이다.

 

통일부는 9일 남북이 통지문을 통해 고위급회담 일정을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고위급회담 개최는 이날 오전 북측이 먼저 통지문을 통해 제안해왔다. 북측은 통지문에 13일 고위급회담을 개최해 판문점 선언 이행 상황 점검과 함께 남북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내용을 협의하자고 적었다.

 

이에 정부에서도 북측의 회담 제의에 동의한다는 통지문을 전달하면서 고위급회담이 성사됐다.

 

이에 따라 정부에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으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남북고위급회담까지 포함하면 올해에만 4번이나 남북 고위급이 한 테이블에 앉게 된다. 또한 이 자리에서 정상회담 개최까지 성사된다면 문재인 대통령-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세 번째 정상회담이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