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KLPGA '19회 하이트 진로 챔피언십' 4일 개최

이지혜 해외통신원 l 기사입력 2018-10-01

본문듣기

가 -가 +

▲ 2018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네 번째 메이저 대회인 ‘제19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총상금 8억 원, 우승상금 1억6천만 원)이 10월 4일(목)부터 7일(일)까지 경기도 여주에 위치한 블루헤런 골프클럽[파72/6,736야드(본선 6,660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 KLPGA

 

2018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네 번째 메이저 대회인 ‘제19회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총상금 8억 원, 우승상금 1억6천만 원)이 10월 4일(목)부터 7일(일)까지 경기도 여주에 위치한 블루헤런 골프클럽[파72/6,736야드(본선 6,660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은 시즌 네 번째 메이저 대회로, 단일 스폰서가 주최하는 대회로는 가장 오래됐다. 본 대회는 신지애, 김하늘,장하나, 전인지, 고진영 등 당대 최고의 선수들이 우승하며 KLPGA를 대표하는 대회로 자리 잡았다. 특히 2002년 강수연 이후 단 한 명의 선수에게도 타이틀 방어를 허락하지 않을 만큼 까다로운 코스는 승부의 묘미를 더할 전망이다.

 

미국 PGA투어의 메이저 대회 ‘마스터즈’에 ‘아멘 코너(Amen Corner)가 있다면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는 청학(靑鶴)이 우승자를 점지한다는 뜻의 ‘블루 헤런스픽(Blue Heron’s Pick)’이 있다. 최고난도의 15번 홀부터 18번 홀까지를 칭하는 헤런스픽은 올해 역시 우승에 가장 중요한 승부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대회조직위원회에서는 승부의 변수를 만들기 위해 18번 홀(파5)의 세팅을 예선과 본선을 다르게 적용해 화제다. 18번 홀은1, 2라운드에서 524야드로 플레이 되지만, 본선인 3, 4라운드에는 448야드로 운영돼 선수들의 색다른 공략을 보는 즐거움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렇듯 매년 메이저 대회다운 난도와 함께 수준 높은 공략을 필요로 하는 코스에서 국내외 최고의 선수들이 골프의 진수를 선보이는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는 올해도 역시 세계를 대표하는 한국 여자 골퍼들이 총출동해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친다.

 

먼저, 국내에서 열리는 KLPGA 무대에 처음 출전하는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21,PXG)가 도전장을 내밀어 화제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통산 15승(메이저 2승)을 기록 중인 리디아 고는 이번 대회의 출전을 결정하면서 “그 동안 옆에서 지켜봤던 KLPGA 대회에 뛸 수 있게 돼서 영광이고 설렌다. 한국에 있는 가족과 팬 앞에서 플레이 한다는 것이 조금은 부담이 되지만 기쁜 마음이 더 크다.”는 출전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  김하늘 (하이트진로)     ©브레이크뉴스

 

미국뿐만 아니라 일본에서 활약 중인 선수들도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이 대회 트로피를 들어 올린 경험이 있는 역대 우승자 김하늘(30,하이트진로)이 출전해 오랜만에 국내 팬들에 얼굴을 비춘다. 김하늘은 2011년의 영광을 재현하겠다는 각오를 밝히면서 “샷 감이 좋지 않은데 이어 허리 부상까지 겹치면서 올 시즌에 부진했던 것이 사실이다. 이번 대회를 통해 얼마 남지 않은 올 시즌의 분위기 전환에 도전하고자 한다.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말을 덧붙였다.

 

베테랑 강수연(42)도 출전해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을 빛낸다. 본 대회 초대 챔피언이자 3년 연속(2000~2002년) 우승 기록을 보유한 강수연은 이번 대회에 출전을 결정하면서 그에게 의미가 남다른 이번 대회를 끝으로 현역에서 은퇴한다고 밝히기도 했다.강수연은 “선수로서 유종의 미를 거두는 자리인 만큼 최선을 다할 것이며, 후배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선배로 남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남다른 각오를 다졌다. 선수들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거행될 베테랑 강수연의 은퇴식은 골프팬들에 감동과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