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운세와 운발…六神이 처한 상황별로 대응함이 開運의 지름길

노병한 사주풍수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18-10-09

본문듣기

가 -가 +

 

▲ 노병한 자연사상칼럼니스트     © 노병한 사주풍수칼럼니스트

[노병한의 運勢힐링 開運코칭]사람의 <천명 운명 운세 운발>의 길흉화복을 살피는 이론이 사주(四柱), 팔자(八字), 명리(命理), 운명(運命)학이다. 그런데 10년의 운세인 대운(大運), 1년의 운세인 연운(年運=歲運=身數), 1월의 운세인 월운(月運), 1일의 운세인 일진(日辰) 등의 운세를 분석하고 판단함에 있어 가장 기본을 이루고 기준이 되는 것이 바로 육신(六神)이다.

 

육신(六神)이란? 사주팔자의 길흉화복을 살피기 위한 하나의 기준점이자 수단으로 5개인 금목수화토(金木水火土)의 오행을 음양으로 각각 나누어 세분화하여 10개로 구분했으므로 이를 본래 십신(十神)이라고 부른다.

 

예컨대 육신은 <비견, 겁재, 식신, 상관, 편재, 정재, 편관, 정관, 편인, 정인(인수)>10가지로 분류가 된다. 이러한 육신은 천간(天干)의 육신과 지지(地支)의 육신으로 분류된다. 이런 육신에는 가족구성원인 부모형제처자(父母兄弟妻子)가 각각 배속하여 분류할 수 있기에 이를 또 육친(六親)이라고도 부른다.

 

첫째 육친의 바른 설정과 해석이 사주분석의 예측력을 높이는 지름길이다. 예컨대 사주와 운세분석에서 육신의 기본설정은 내 자신이자 군왕격인 일간(日干)을 기준으로 한다. 일간(日干)과 동일한 오행은 비겁(比劫-比我者)이고, 일간(日干)을 생()하는 오행은 정인(正印=印綬-生我者)이며, 일간(日干)이 생하는 오행은 식상(食傷-我生者)이고, 일간(日干)을 극()하는 오행은 관귀(官鬼-剋我者)이며, 일간(日干)이 극하는 오행은 처재(妻財-我剋者)이다.

 

똑같은 비아자(比我者)라고 해도 오행과 음양이 동일한 것은 비견(比肩)이고, 오행은 같지만 음양이 다른 것은 겁재(劫財). 즉 갑목(甲木)일생의 경우에 갑목(甲木)은 목오행(木五行)과 동일한 양목(陽木)이므로 비견이다.

 

그러나 갑목(甲木)일생의 경우에 을목(乙木)은 목오행(木五行)은 같지만 음목(陰木)으로 음양이 서로 다르기 때문에 겁재(劫財)가 된다. 이와 같이 같은 논리로 생아자(我生者)라고 하여도 음양이 같으면 식신(食神)이고 음양이 서로 다르면 상관(傷官)이 됨이다.

 

육신(六神)은 음양을 위주로 하여 정()과 편()으로 구분 짓는데 일간(日干)과 음양이 바른 짝을 이루면 음양의 안배가 바르기에 바를 정()이라고 하고, 일간(日干)과 음음(陰陰) 또는 양양(陽陽)과 같이 음양이 균형 있게 안배가 안 되고 편중(偏重)되어 있게 되면 편()이라고 부른다.

 

즉 생아자(生我者)인 정인(正印), 극아자(剋我者)인 관귀(官鬼), 아극자(我剋者)인 처재(妻財)가 일간(日干)과 음양을 서로 달리하면 음양이 균형 있게 안배됨으로써 정인(正印), 정관(正官), 정재(正財)라고 한다.

 

그러나 일간(日干)과 음양이 서로 같이 짝을 이루면 음양이 균형 있게 안배 되지 못하고 음음(陰陰), 양양(陽陽)으로서 음양이 편중된 것이므로 편인(偏印), 편관(偏官), 편재(偏財)함이다. 즉 육친(六親)과 육신은 사주의 일주(日柱)에서 일천간(日天干)을 기준으로 따지는 것인데 음양이 서로 다르면 바른 짝이기에 정()이라 하고, 음양이 서로 같으면 편중되었음이기에 편()이라 하는데 이는 음양이 같으면 편중되어 좋지 않기 때문이다.

 

이상과 같이 사주분석의 예측력을 높이고 예측내용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은 계속되어야만 한다. 그래야만 비로소 사주학이 현대사회에서 과학성의 구조를 갖춘 학문으로 인정받고 다시 태어날 수가 있을 것이다.

 

둘째 타고난 재능과 기량이 운세를 지배하는 원동력인 셈이다. 예컨대 기량과 품성을 선천적으로 타고나는 것이라고 가정을 하자. 그렇다면 사람들은 저마다 선천적으로 타고난 재능과 기량만으로 판에 박힌 듯 살아가야만 하는 것일까? <재능, 능력, 성품, 성격, 기질, 용모> 등도 상당히 많은 부분을 선천적으로 타고난다.

 

그 사람의 운명은 태어나면서부터 이렇게 이미 정해져 있음인 것이다. 이렇듯 사람들은 각자가 타고난 기량을 가지고서 자기의 삶을 살아간다.

 

최고의 리더는 천부적으로 최고의 리더가 되는 별을 가지고서 태어난다. 그렇지만 그 사람의 재능과 기량이 운세만으로 지배되어지는 것은 아니다. 누군가가 최고의 자리에 오르게 되면 억세게 운이 좋다고들 한다.

 

그러나 운을 미리서 정확하게 예측하여 알고서 살아가는 사람은 그리 많지가 않다. 이 세상이 운에 의해서 결정되는 것처럼 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모든 것들은 일시적인 운일 따름이다.

 

인생항로에서 생졸(生卒)이 분명하듯이 출생과 죽음사이에서 전개되는 모든 사항들을 알 수는 없는 일이다. 이는 단지 신()의 영역에 맡겨두어야 할 사안이다. 삶의 진행과정인 도중에 모습을 드러내고 나타나는 운은 그저 일시적인 것에 불과하다.

 

타고난 기량이 바로 운이다. 그러나 운이 그 사람의 모든 것을 결정할 만큼 세상이 간단치만은 않다. 진행 중인 운발과 운세에 대해서 자기 자신이 어떻게 순응하고 대처하며 대응하느냐에 따라서 그 결과는 크게 다르게 나타난다.

 

즉 대처방식에 따라서 운세가 그 모습을 바꾸기도 하고 그 기복에 차이를 보이는 것이다. 다시 말해 운이라고 하는 기량은 자기 자신의 운을 어떻게 느끼고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서 그 모습이 다르다는 의미인 것이다. 자기 자신의 운을 어떻게 인식 하는가 하는 기량은 갈고 닦듯 연마를 하면 빛이 나게 되어 있다.

 

셋째 선천적으로 사주에 타고난 기량은 감(Feeling)에서 나타나는 속성을 지녔다. 예컨대 <영감 육감 직감> 등 사람들은 누구나 자신만의 특별한 기량을 가지고서 태어난다. 그러한 기량과 기질에 따라서 <정치꾼 장사꾼 농사꾼 놀이꾼 익살꾼 소리꾼 춤꾼 협작꾼 사기꾼 행정가 예술가 스포츠맨> 등의 자기의 삶을 살아가는 것이다. 시간법칙과 공간법칙이 합해진 것이 자연법칙이고 천지음양과 오행법칙이다.

 

즉 시간성과 공간성을 이해하는 것이 조물주법칙을 이해하는 지름길이다. 시간적으로는 1365일과 춘하추동 4계절 그리고 112개월이 존재한다. 공간적으로는 대우주에서는 북극성을 중심으로 28(宿) 행성들이 도열해 있고, 지구를 중심으로는 적도와 북극 그리고 남극을 기준점으로 하는 동서남북 4방위와 8방위가 존재한다.

 

지구에서 보여 지는 북극성은 1개의 별로 보이지만 실제로는 3개의 별이 겹쳐서 하나로 보여 지는 현상이다. 북극성을 구성하는 3개의 별을 풍수역학계에서는 <자미원+태미원+천시원>이라고 부른다. 대우주의 기운은 모두가 이 북극성으로부터 출발함이다.

 

다소의 차이는 있으나 사람들이 선천적으로 타고나는 기질과 기량을 분석함에 있어 출생하는 4계절에 따라서 확연히 다름을 알 수가 있다. 결론적으로 육친의 바른 설정과 해석이 사주분석과 운세분석의 예측력을 높이는 지름길이다. 사람들이 저마다 타고난 재능과 기량이 운세를 지배한다. 그러나 운세라는 기량은 감(Feeling)에서 나타나는 법이다.

 

그렇지만 운세의 판단과 각각의 운세에 대한 대응을 어떻게 하느냐는 육신(六神)이 처해 있는 상황별로 서로 다르게 처세를 해야만 실패가 없이 승승장구하고 백전백승할 수 있음을 알아야할 것이다.

 

예컨대 육신(六神)이 처한 상황에 따라 운세가 진행되고 운발의 강약과 길흉이 달라짐이기에 육신(六神)이 처한 상황에 어떻게 잘 대처하느냐의 기술이 바로 개운(開運)의 지름길인 셈이다. nbh1010@naver.com

 

/노병한:박사/한국미래예측연구소(소장)/노병한박사철학원(원장)/자연사상칼럼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