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전시티즌, 남은 5경기 목표는 ‘PO행’

- 작게+ 크게

김정환 기자
기사입력 2018-10-11

 

▲ 대전시티즌 선수단     © 김정환 기자

5경기를 남겨둔 대전시티즌이 플레이오프 그 이상을 바라보고 있다.
 
대전은 13일 오후 3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KEB 하나은행 K리그2 2018' 32라운드 수원FC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 정도면 무적이다. 대전이 다시 한 번 '1위' 아산무궁화FC를 격파했다. 3연승을 달리던 아산이지만, 대전의 상승세 앞에 무너졌다. 대전은 선제 실점을 허용했지만, 후반 극적인 역전극을 펼치며 승리를 챙겼다.
 
대전은 7월 28일 서울이랜드FC 원정(0-1패) 이후 2개월이 넘도록 패하지 않았다. 이후 치러진 11경기에서 8승 3무를 기록, 어느새 순위를 3위까지 끌어올렸다.
 
대 기록까지도 3경기 밖에 남지 않았다. 대전은 2014 시즌 14경기 무패(12승 2무)로 구단 최다 연속 무패 기록을 세운 바 있다. 11경기 무패 중인 대전이 3경기만 더 패하지 않는다면, 당시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다.
 
시즌 초반은 다소 흔들렸지만, 지금의 분위기는 4년 전 못지않다. 2014년은 대전이 승격의 기쁨을 맛본 해이기도 하다. 대전은 4년 전의 기억을 되살려 올해에도 승격이라는 꿈을 향해 달려 나가고 있다.
플레이오프행 가능성은 상당히 높은 편이다. 승점 49점으로 3위를 기록 중인 대전은 5위 광주FC(승점 40)와 9점 차로 앞서있다. 남은 5경기에서 승점 7점 이상을 챙긴다면 4위권을 확보할 수 있다는 뜻이다.
 
그러나 대전은 절대로 긴장의 끈을 놓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아슬아슬하게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는 생각은 없다. 오히려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2위 성남FC(승점 55), 더 나아가 1위 아산(승점 57)도 충분히 따라 잡을 수 있다고 자신하고 있다.
 
11경기 무패 속에서도 고종수 감독이 채찍을 꺼낸 이유다. 고 감독은 아산전 후 "선수들이 집중력도 떨어지고 긴장을 많이 했다. 실수를 통해 실점한 장면도 있었다. 승리를 따내긴 했지만 만족스러운 경기력은 아니었다"라고 선수들의 못한 점을 꾸짖었다.
 
수원FC전도 긴장감 속에 준비 중이다. 고 감독은 "무패를 계속 이어가고 싶다. 하지만 기록은 이미 지나간 일이다. 앞으로 1경기, 1경기가 중요하다. 당장 앞에 있는 경기에 충실하고, 모든 것을 쏟겠다"라고 승리를 다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