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건설근로자 10명 중 9명, 사망 후 퇴직공제금 못 받았다

김성열 기자 l 기사입력 2018-10-11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김성열 기자=
대표적 일용직인 건설근로자 10명 중 9명은 사망 후 퇴직공제금을 못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건설근로자공제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말 누적 기준으로 최근 5년간 사망 건설근로자 2만241명 중 1만7430명, 총 86%가 퇴직공제금을 지급받지 못했다. 

 

건설근로자의 복지증진을 도모한다는 취지로 시행되고 있는 건설근로자공제회의 퇴직공제 사업이 제대로 운영되지 못하고 있어 제도정비가 시급한 상황이다.

 

사망 건설근로자에게 지급된 퇴직공제금은 2만241명 중 2811명, 58억 원 인 반면, 미지급 인원은 1만7430명, 241억 원이다. 322억 원 가량 지급돼야 하지만 18%만 지급된 것이다.   

 

또 퇴직공제금을 지급받지 못한 사망 건설근로자 중 퇴직금을 받을 수 있는 기간이 지난 소멸시효 인원은 1만826명으로 미지급 인원 중 62%에 이르고, 공제금액도 135억 원에 달했다.  

 

‘건설근로자의 고용개선 등에 관한 법률’ 제21조 제1항에 따르면, 퇴직공제금을 지급받을 권리는 3년간 행사하지 않으면 시효가 소멸된다. 

 

이같이 사망 건설근로자의 퇴직금 지급이 저조한 사유에 대해, 건설공제회 측은 건설근로자 사망 시 유족 확인 및 주소정보 확보를 위한 법적 근거가 없어, 청구 안내가 어렵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설 의원은 “건설현장의 일용직 근로자는 우리 사회의 가장 취약한 계층의 노동자로서 사망 후 받아야할 퇴직공제금조차 받지 못하는 것은 정부의 적극적인 관리감독이 부족한 결과다”라며 “지급 실적이 저조한 이유를 면밀히 파악해 시급하게 제도정비를 해야 할 것이다”고 지적했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