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국당 “유은혜 인정 못해”..증인선서 도중 국감장 퇴장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8-10-11

본문듣기

가 -가 +

▲ 유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장관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현황을 보고 하고 있다.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출석한 11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의 날선 공방이 벌어졌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유 부총리를 인정할 수 없다”며 증인선서를 반대하고 국감장을 퇴장했다. 이에 교육위 국감은 정회가 두 차례나 반복됐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국감장에 다시 들어와서도 유 부총리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뜻에서 박춘란 교육부 차관에게 대신 질문했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유 부총리가 증인선서를 하기 직전 의사진행발언을 신청 "범법행위가 해결되고 나서 교육부 장관으로서 증인선서를 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인사청문회에서 11건의 의혹이 제기됐는데 위장전입 등 공소시효가 지난 것과 후보자가 자료 제출을 안 해서 혐의를 확인하지 못한 것을 빼고라도 3건에 대해선 여전히 범법행위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며 피감기관 건물 임대와 휴일 기자간담회 개최 등을 문제 삼았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의사진행인지 방해발언인지 모르겠다"며 "의사진행 발언을 제한하라"고 반발했다.

 

이찬열 국회 교육위원장은 간사 간 협의를 요구하며 정회를 선언했고,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곧바로 퇴장했다.

 

교육위 국감은 10분 만에 속개됐지만, 한국당 의원들은 항의 차원에서 회의가 소개된 지 약 10분 뒤 국감장에 입장했다.

 

유 부총리의 증인선서와 인사말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없는 동안 이뤄졌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