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유섭 의원, 전력수요 예측1년도 안돼 빗나가 에너지계획 바로 잡아야

박상도 기자 l 기사입력 2018-10-11

본문듣기

가 -가 +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정유섭 의원(자유한국당, 부평갑)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해 확정해 올해부터 실시하고 있는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의 전력수요 예측이 실시 첫 해부터 빗나가고 있다.

 

산업부가 작년 12월 29일 공고한 8차 전력계획은 2018년 최대 전력수요 예측을 여름철에 86.1GW, 겨울철에 87.2GW로 전망하면서 연평균 1%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정유섭 의원(자유한국당, 부평갑)의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여름 최대 전력수요는 지난 7월 24일 92.5GW로 산업부의 예측치를 초과했다.

 

전력거래소 자료에 의하면 8차 전력계획의 최대 전력수요를 초과한 날이 올해 1·2월에 5일, 7·8월에 19일이 발생했다.

 

8차 전력계획은 전력 소비량 증가율을 2031년까지 매년 1%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으나 올 상반기 전력 거래량이 전년 동기 대비 3.4%가 늘어 실시 첫해부터 빗나고 있다.

 

이에 대해 정유섭 의원은 “8차 전력계획이 탈원전을 금과옥조로 받들다 보니 전력수요 예측을 과소하게 전망했을 수 있다”고 지적하며, “잘못된 8차 전력계획의 전력수요 예측을 지금 정부가 수립하고 있는 3차 에너지 기본계획에서 바로 잡아야 한다” 말했다.

 

에너지 기본계획은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에 따라 20년을 계획 기간으로 5년 주기로 수립하는 에너지 분야 최상위 계획으로 현재 정부는 3차 에너지기본계획(2019년~2040년)을 연말까지 수립 예정이다.


원본 기사 보기:ebreak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