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토부, 수도권 광역교통망 확충..서울 주택수요 ‘분산 유도’

김성열 기자 l 기사입력 2018-10-11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김성열 기자=
국토교통부가 수도권 광역교통망을 대폭 확충해 신도시의 주거여건을 개선하고 서울지역 주택수요의 분산을 유도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11일 손병석 국토교통부 제1차관 주재로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수도권 광역교통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TF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 LH, SH, 경기도시공사, 인천도시공사, 교통연구원이 참석했다.

 

국토부 등 관계기관은 지난달 21일 발표된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서 공공주택지구 관련 교통 분야 현안을 점검하고 향후 신규 공공주택지구 계획 시 광역철도, 도로, BRT 등 광역교통망과의 연계 및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실효성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이어서 참석한 관계기관은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현재 진행 중인 2기 신도시를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향후 사업관리를 강화하고, 관계기관 간 협조체계 강화, 인·허가 등 사업절차의 신속한 이행 지원, 사업 지연 시 주민불편 최소화 방안 마련 등을 통해 광역 교통망의 원활한 구축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관계기관 TF 운영을 통해 현재의 수도권 교통 상황을 면밀히 평가해, 광역철도(GTX 등), 도로, BRT, M버스, 환승센터 등을 포함한 입체적인 수도권 광역교통개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연말 발표할 10만호 신규 공공주택지구는 지구별로 광역교통망 연계 대책을 포함하고, 분할개발 등으로 인한 중·소규모 개발사업의 교통대책 마련과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사후관리 강화를 위해 관련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