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토뉴스] 자유한국당 의원들, “유은혜? 패싱해!”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8-10-11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임명 후 처음으로 출석한 11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국정감사 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위원들로부터 '유은혜 패싱'을 당하는 곤혹을 치뤘다. 증인이 선서 한 번 하기 어려운 국감 어떻게 된 일인지 사진으로 살펴보자.

 

1. 유 장관과 교육부 관계자 및 증인 일동이 선서를 하려고 자리에 일어서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반발이 거세다.

 

▲ 유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장관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의 거부로 증인선서를 못하고 교육부 관계자들과 함께 대기하고 있다.     ©김상문 기자

 

2.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반발이 그치지 않자 유 장관이 자리로 돌아간다.

 

▲ 유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장관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의 거부로 증인선서를 못하고 교육부 관계자들과 함께 대기하고 있다.     ©김상문 기자

 

3. 반발하던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자리를 떴다. 유 장관이 이를 지켜보고 있다.

 

▲ 유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장관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의 거부로 증인선서를 못하고 교육부 관계자들과 함께 대기하고 있다.     ©김상문 기자

 

4.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모두 퇴장하자, 유 장관이 멋쩍게 웃으며 물을 마시고 있다.

 

▲ 유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장관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의 거부로 증인선서를 못하고 교육부 관계자들과 함께 대기하고 있다.     ©김상문 기자

 

5. 당황했을 유 장관에게 박춘란 차관이 말을 건낸다.

 

▲ 유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장관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의 거부로 증인선서를 못하고 교육부 관계자들과 함께 대기하고 있다.     ©김상문 기자

 

6.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파행이 지속되자 일단은 진행을 위해 증인선서가 진행된다.

 

▲ 유은혜 사회부총리겸 교육장관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김상문 기자

 

계속된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유 장관을 인정하지 않는 듯, 박 차관에게 계속해 질문을 던졌다. 자유한국당의 '유은혜 패싱'은 당분간 이어질 것을 보인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