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바른미래당 “당청, 가벼운 입 냉정히 살펴봐야” 일침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8-10-11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바른미래당이 11일 “한반도의 평화와 비핵화라는 결실을 얻어내기 위해 외교 수장과 여당 대표는 가벼운 입부터 냉정하게 살펴보기 바란다”고 꾸짖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살아있는 동안 정권 뺏기지 않겠다는 등 한없이 가벼운 발언을 일삼는 집권여당 대표와 북한의 핵신고를 미루자라며 일방적 제재 완화를 제안하는 외교부 장관의 설익은 합작은 불협화음만 내고 끝났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10일 국정감사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 “5·24 조치 해제 용의가 있느냐”는 물음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관계부처와 검토 중이다”고 한 발언과 관련 “설마 강 장관은 5·24 조치가 무엇인지 몰랐던 것인가”라며 “참으로 천방지축 외교부장관이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5‧24 조치는 단순히 북한과의 대화를 가로막기 위해 전 정권이 만든 반 평화적 장애물이 아니라 천안함 폭침으로 스러져간 국군 장병들과 유족들의 피와 눈물이 스며있는 역사적 결과물이다”며 “트럼프가 말한 미국의 승인 이전에 국민의 동의 없이 함부로 해제를 운운할 사안이 아니다”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문 정권의 특징은 먼저 툭 던져놓고 보다가, 아니다 싶으면 번복하기 인지 묻고 싶다. 전례 없는 한반도 격변기에 우왕좌왕, 갈팡질팡, 왔다갔다, 좌충우돌의 모습은 결코 도움이 안된다”며 “금강산 관광 재개를 재촉한 여당 대표의 제안과 그에 대한 외교부 장관의 화답은 그렇게 국제적인 망신으로 종결됐다”고 비판했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