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더 CJ컵 @ 나인브릿지2R] ' 하지 말아야 할 실수' 아쉬움 큰 김시우, 공동 15위

이지혜 해외통신원 l 기사입력 2018-10-19

본문듣기

가 -가 +

▲ "더 CJ컵 @ 나인브릿지" 2R 김시우 사진- JNA GOLF     © 브레이크 뉴스

 

18일부터 나흘간 제주 서귀포시에 위치한 클럽 나인브릿지(72, 7,184야드)에서 개최되는 PGA투어 " CJ @ 나인브릿지" (총상금 950만 달러(한화 약 107억원),우승상금 171만달러( 한화 약 19억원)THE CJ CUP @ NINE BRIDGES)에 세계랭킹 상위권 PGA 선수들이 출전했다.

올해로 두번째 맞는 " CJ @ 나인브릿지"는 총상금 950만달러(107)으로 국내에서 치러지는 유일한 PGA투어 정규대회이며 상금랭킹 30위안에 드는 선수 중 13명이 출전하는 예선탈락이 없는 대회이다. 이번 대회의 우승자는 500점의 페덱스컵 포인트와 2년의 PGA투어 exemption이 부여됨과 동시에 2019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마스터즈 토너먼트, PGA챔피언십을 비롯해 많은 대회에 초청된다.

 

 

첫 홀부터 3퍼트 하면서 아쉽게 시작한 김시우가 강성훈과 함께 한국선수로는 최고의 성적을 냈다.

“2번홀부터 컨디션이 돌아오긴 했지만 샷은 전체적으로 나쁘지 않았다. 어제에  비해 퍼터가 좋았다분위기가 바뀔 수 있는 중요한 홀에서 퍼터가 잘 맞았다.라며 경기소감을 말했다.

 

▲ "더 CJ컵 @ 나인브릿지" 2R 김시우 사진- JNA GOLF     © 이지혜 해외통신원

 

1라운드때 그립느낌이 좋지 않아 다른 노멀 그립으로 바꾸면서 혼돈스러웠다는 김시우는   실수를 많이 한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샷은 1,2라운드 나쁘지 않아서 남은 2라운드 그대로 치면 될 것 같다고 말하며 퍼터는 본인 느낌을 잘 찾아서 2라운드보다 자신있게 퍼팅 할 것이라고 전했다.  상위권에서 많이 멀어지지 않아 마지막 날까지 선두가 되려고 바짝 쫓아가는 경기를 하려고 한다며 남은 이틀 동안 좋은 플레이를 보여줘서 본인 이름도 많이 알리고 플레이도 알려고 한국팬들을 기쁘게 해드리고 싶다며 남은 경기에 대해 인터뷰 했다.

2라운드 보기 5, 버디 4개로 적어 (73) 2언더파로 경기를 마치며 13단계 하락하여 공동 15위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