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더 CJ컵 @ 나인브릿지2R] 멘탈 강한 이유' 원시인 골프',브룩스 켑카 (미국), 단독 2위

이지혜 해외통신원 l 기사입력 2018-10-19

본문듣기

가 -가 +

18일부터 나흘간 제주 서귀포시에 위치한 클럽 나인브릿지(72, 7,184야드)에서 개최되는 PGA투어 " CJ @ 나인브릿지" (총상금 950만 달러(한화 약 107억원),우승상금 171만달러( 한화 약 19억원)THE CJ CUP @ NINE BRIDGES)에 세계랭킹 상위권 PGA 선수들이 출전한다.

올해로 두번째 맞는 " CJ @ 나인브릿지"는 총상금 950만달러(107)으로 국내에서 치러지는 유일한 PGA투어 정규대회이며 상금랭킹 30위안에 드는 선수 중 13명이 출전하는 예선탈락이 없는 대회이다. 이번 대회의 우승자는 500점의 페덱스컵 포인트와 2년의 PGA투어 exemption이 부여됨과 동시에 2019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마스터즈 토너먼트, PGA챔피언십을 비롯해 많은 대회에 초청된다

 

▲ "더 CJ컵 @ 나인브릿지"2R 브룩스 켑카 사진 : JNA GOLF     © 브레이크 뉴스

 

장타자 브룩스 켑카(미국)18번홀 이글을 잡아내며 단독 2위로 경기를 마쳤다. 버디 6, 보기1, 이글165, 8언더파로 단독 2위이다.

 늘 하던 대로 연습을 했다얼라인먼트와 셋업이 잘 안 되는 편이다스윙은 20년 정도 됐기 때문에 바뀌지 않을 것이다얼라인머트가 맞는지 확인하는 작업이었다잘 맞았던 것 같다.오늘 정말 잘 쳤다특히 볼 스트라이킹이 잘 됐다다만 9번홀 티 샷이 좋지 않았다하지만 퍼팅도 잘되고 아이언도 꾸준히 좋은 샷이 나왔다이 코스에서 중요한 거리감이 좋았다페어웨이를 지켜 버디 기회를 만들면 그린이 잘 받아줘서 퍼트 몇 개를 떨어트릴 수 있다.  바람이 불면 1라운드처럼 플레이가 어려울 것이다날씨가 관건이다이 코스는 핀 위치에 따라 플레이가 매우 까다롭게 펼쳐질 수 있다코스 컨디션은 정말 좋다재미있는 코스다그런데 이 코스에서는 벙커를 조심해야 한다첫 날처럼 바람이 불면 이븐파도 좋은 성적이 될 수도 있다.며 인터뷰 했다.

 

▲ "더 CJ컵 @ 나인브릿지"2R 브룩스 켑카 사진 : JNA GOLF     © 브레이크 뉴스

 

스코어가 1언더일 때와 7언더일 때 표정변화가 없는 브룩스 켑카는 특별히 하는 생각은 없다단순한 편이다그냥 친다원시인 골프라고도 할 수 있다공을 보고잘 치고공을 찾아 다시 친다. 5언더든 7언더든 타수를 줄이기 위해 노력할 뿐이다최저 타수를 기록하려고 차근차근 플레이를 할 뿐이다경기를 즐기기 위해 노력한다내가 집중을 하다 보니 무표정인 것 같은데 즐기고 있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