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더 CJ컵 @ 나인브릿지2R] 노련미 스콧 피어시(미국), 7언더파 몰아치기 단독1위

이지혜 해외통신원 l 기사입력 2018-10-19

본문듣기

가 -가 +

 

▲ "더 CJ컵 @ 나인브릿지" 2R 스콧 피어시(미국) 사진- JNA GOLF     © 브레이크 뉴스

 

18일부터 나흘간 제주 서귀포시에 위치한 클럽 나인브릿지(72, 7,184야드)에서 개최되는 PGA투어 " CJ @ 나인브릿지" (총상금 950만 달러(한화 약 107억원),우승상금 171만달러( 한화 약 19억원)THE CJ CUP @ NINE BRIDGES)에 세계랭킹 상위권 PGA 선수들이 출전한다.

올해로 두번째 맞는 " CJ @ 나인브릿지"는 총상금 950만달러(107)으로 국내에서 치러지는 유일한 PGA투어 정규대회이며 상금랭킹 30위안에 드는 선수 중 13명이 출전하는 예선탈락이 없는 대회이다. 이번 대회의 우승자는 500점의 페덱스컵 포인트와 2년의 PGA투어 exemption이 부여됨과 동시에 2019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마스터즈 토너먼트, PGA챔피언십을 비롯해 많은 대회에 초청된다.

 

2018 Zurich classic of new orleans의 우승으로 통상 6( 웹 닷컴 2)의 기록을 가진 스콧 피어시(scott piercy, 미국)이 버디 7개을 적어 무결점 플레이를 보이며 단독 1위로 2라운드 경기를 마쳤다.  1라운드 경기는 이글1, 버디2, 보기2개로 70(7언더파)였다.

바람이 많이 줄어들어 방향이 바뀌었다. 시속 20마일 바람 속에서 치다가 시속 10마일 바람속에서 치면 골퍼로써 경기 여건이 많이 달라졌다고 느끼게 된다. 9,18번홀에서 모두 페어웨이를 지킬 수 있었는데 사실 투 온을 시킬 수 있기도 했으나 바람이 많이 불어 레이업을 했다웨지샷을 통해 그린을 적중시킬 수 있었다바람이 많이 부는 날에는 공격적으로 하다 보면 타수를 잃을 수 있어 안정적으로 플레이 했다.라고 인터뷰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