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모글리’ 앤디 서키스, “기존과 다른 어두운 분위기..초특급 ★들 목소리 출연”

- 작게+ 크게

박동제 기자
기사입력 2018-11-08

▲ 넷플릭스 ‘모글리’ 프레젠테이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넷플릭스 ‘모글리’ 감독 겸 배우 앤디 서키스가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세계적인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기업 넷플릭스(Netflix)가 멀티 타이틀 라인업 이벤트를 개최했다. 8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넷플릭스의 ‘See What's Next Asia’는 지난 2016년 넷플릭스 아시아 런칭 이후 APAC 언론과 기업, 비즈니스 파트너가 참여하는 아시아 최초의 멀티 타이틀 라인업 이벤트다.
 
이번 행사에는 창립자 겸 CEO 리드 헤이스팅스, 최고 콘텐츠 책임자 테드 사란도스, 제품 혁신 부문 부사장 토드 옐린, 동남아 콘텐츠 디렉터 에리카 노스, 인도 콘텐츠 디렉터 심란 세티, 한국 콘텐츠 책임 김민영, 인터네셔널 오리지널 책임 타이토 오키우라 등 임원들을 비롯해 넷플릭스 작품에 출연한 수많은 나라의 감독, 배우들이 자리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모글리> 감독 겸 배우 앤디 서키스는 “<모글리>는 특별한 영화다. 그동안 봤던 <정글북>과는 달리 감정적인 스토리로 만들고 싶었다. 사실 ‘정글북’ 원작 책을 보면 어두운 이야기란 것을 알 수 있다. 그래서 저 역시 어두운 분위기를 연출했고, 통과 의례를 거치는 소년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모글리>는 주인공 모글리의 여정을 담아낸, 성장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베네딕트 컴버배치, 크리스찬 베일, 케이트 블란쳇, 나오미 해리스 등 할리우드 톱배우들의 <모글리> 목소리 출연에 대해 “<모글리>라는 작품을 통해 최대, 최고의 배우들을 모았다. 그동안 이정도의 캐스팅은 없었다고 생각한다. 1명 정도 데려와도 대단한 분들인데, 이렇게 다같이 해줘서 놀라웠다”고 전했다.

 

또 “<모글리>는 전세계 모든 분들과 함께 하고 싶은 작품이다. 넷플릭스를 통해 많은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 큰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오늘 처음 밝히는 것인데, <모글리>는 오는 12월 7일 처음으로 공개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모글리>는 고전 정글북의 스토리보다 더욱 어두운 분위기로 연출됐다. 모글리 역을 맡아 출연한 로안 찬드를 비롯해 베네딕트 컴버배치, 크리스찬 베일, 케이트 블란쳇, 나오미 해리스, 앤디 서키스 등이 목소리 연기에 참여했다. 

 

한편, 세계적인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기업 넷플릭스는 현재 전 세계 1억 3천만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넷플릭스의 서비스는 간편한 월 정액 요금으로 언제 어디서나 콘텐츠를 즐길 수 있으며, 1000여개의 기기를 지원함에 따라 인터넷 연결이 가능한 대부분의 기기를 통해 넷플릭스를 이용할 수 있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