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좋아하면 울리는’ 이나정 감독-김소현, “로맨틱에 끌려..응원하고 싶은 인물”

- 작게+ 크게

박동제 기자
기사입력 2018-11-08

▲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이나정 감독-김소현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이나정 감독과 배우 김소현이 ‘좋아하면 울리는’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세계적인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기업 넷플릭스(Netflix)가 멀티 타이틀 라인업 이벤트를 개최했다. 8일 싱가포르 마리나 베이 샌즈에서 열린 넷플릭스의 ‘See What's Next Asia’는 지난 2016년 넷플릭스 아시아 런칭 이후 APAC 언론과 기업, 비즈니스 파트너가 참여하는 아시아 최초의 멀티 타이틀 라인업 이벤트다.
 
이번 행사에는 창립자 겸 CEO 리드 헤이스팅스, 최고 콘텐츠 책임자 테드 사란도스, 제품 혁신 부문 부사장 토드 옐린, 동남아 콘텐츠 디렉터 에리카 노스, 인도 콘텐츠 디렉터 심란 세티, 한국 콘텐츠 책임 김민영, 인터네셔널 오리지널 책임 타이토 오키우라 등 임원들을 비롯해 넷플릭스 작품에 출연한 수많은 나라의 감독, 배우들이 자리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넷플릭스 한국 라인업으로는 ‘범인은 바로 너!’(장혁재 PD, 박민영), ‘첫사랑은 처음이라서’(지수, 다이아 정채연, 진영), ‘좋아하면 울리는’(이나정 감독, 김소현), ‘킹덤’(김성훈 감독, 김은희 작가, 주지훈, 류승룡) 등이 소개됐다.

 

천계영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좋아하면 울리는’은 반경 10미터 안에 좋아하는 사람이 들어오면 익명으로 알려주는 앱이 존재하고 보편화됐지만, 여전히 자신과 상대방의 진심을 알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았다. 김소현, 송강, 유인수 등이 출연하며 오는 2019년 넷플릭스에서 단독으로 공개된다.

 

이날 이나정 감독은 ‘좋아하면 울리는’ 연출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좋아하면 울린다는 설정이 로맨틱하게 다가와 ‘좋아하면 울리는’를 연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좋아하는 감정이 우리 인생에 찾아왔을때 마냥 행복할 것 같지만 못난 모습도, 들키고 싶지 않는 상처도 보여줘야 하고, 잊지 못할 설레임을 마주하게 되는 등 다양하지 않나. 그 감정을 잘 풀어내면 많은 분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전했다. 

 

함께 자리한 김소현은 “‘좋아하면 울리는’ 원작을 봤을때 어플로 고백을 하는 모습을 보니 신선하고 독특하면서도 씁쓸하게 느껴지기도 했다. 사람과 사람 관계에 있어 눈을 보고 표현하는 것이 아닌 어플로 표현한다는 것에서 단절된 느낌을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소현은 “‘좋아하면 울리는’은 많은 분들이 여러 생각을 하며 볼 수 있을 것 같아 선택했다. 다른것보다 웹툰 자체가 너무 예뻤고, 작품 자체를 응원하는 마음으로, 김조조를 비롯한 모든 캐릭터가 잘되길 바라는 마음이 들어 ‘좋아하면 울리는’을 선택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 김소현은 ‘좋아하면 울리는’이 넷플릭스로 공개되는 소감에 대해 “190개국에 공개되면 전세계 많은 분들이 저희 ‘좋아하면 울리는’을 어떻게 봐줄지 궁금하다. 평소 넷플릭스를 즐겨 보는데, 그 안에 제가 출연한 ‘좋아하면 울리는’이 공개되다보니 정말 설레이더라. 열심히 촬영할테니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계적인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기업 넷플릭스는 현재 전 세계 1억 3천만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넷플릭스의 서비스는 간편한 월 정액 요금으로 언제 어디서나 콘텐츠를 즐길 수 있으며, 1000여개의 기기를 지원함에 따라 인터넷 연결이 가능한 대부분의 기기를 통해 넷플릭스를 이용할 수 있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