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삼일천하’ 전원책, 한국당 비대위 해촉 결정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8-11-09

본문듣기

가 -가 +

▲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9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에 대한 해촉을 발표했다.     ©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9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의 해촉을 결정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비대위는 전 위원이 비대위원 결정사항에 대해 동의할 뜻이 없음을 확인하고 전 위원을 해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비대위는 조강특위 위원장인 저에게 외부인사를 선임, 조강특위 활동과 일정 준수에 차질이 없도록 지시했다”며 “외부인사 1인을 선임해 바로 조강특위를 정상가동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입장문을 내고 전 위원 해촉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김 위원장은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 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해서도 더 이상의 혼란이 발생하면 안 된다고 판단했다”며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여러 가지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쇄신을 포함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에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당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내년 2월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전 위원에게도 미안하다는 말씀 드린다”며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표명했다.

 

▲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으로 내정된 전원책 변호사     ©김상문 기자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