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겁없는 녀석들’ 출신 이수연, 12월 15일 ROAD FC 데뷔..이예지와 대결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18-11-13

본문듣기

가 -가 +

▲ 이수연, 12월 15일 ROAD FC 데뷔..이예지와 대결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외모가 아닌 실력을 보여 드리겠다.”

 

지난해 MBC에서 방영된 지상파 최초의 격투 오디션 프로그램 ‘겁 없는 녀석들’ 출신 이수연(24.로드짐 강남MMA)은 등장하자마자 예쁜 외모로 주목받았다. 겉보기에는 운동선수라고 볼 수 없을 정도 청순하고 귀여운 인상이기에 당연한 결과였다.

 

이수연은 글러브를 착용하고 상대와 맞선 순간 눈빛이 달라졌다. 상대의 얼굴을 향해 원투를 시도하는 모습에서 운동선수의 열정을 볼 수 있었다. 비록 ‘겁없는 녀석들’에서 도전을 이어가던 중 부상으로 하차할 수밖에 없었지만, 이수연은 잠깐 동안 패기 넘치는 모습으로 임팩트를 남겼다.

 

1년이 지난 후 이수연은 ROAD FC 데뷔 기회를 잡았다. 오는 12월 15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열리는 XIAOMI ROAD FC 051 XX(더블엑스)에 출전한다. 상대는 지난해까지 ‘여고생 파이터’라는 닉네임을 쓰며 이름을 알린 이예지(19, 팀 제이)다.

 

▲ 이수연, 12월 15일 ROAD FC 데뷔     © 브레이크뉴스


이수연에 비해 이예지는 나이는 어리지만, 경험이 많다. 고등학교 재학 시절부터 데뷔해 현재까지 7경기를 치렀다. 시모마키세 나츠키, 하나 데이트, 시나시 사토코까지 연달아 격파, 3연승을 달리기도 했다. 데뷔전인 이수연에게 부담이 되는 것이 사실이다.

 

이예지도 “이수연 선수가 데뷔할 거라는 건 생각도 못하고 있었다. 시합을 하게 돼서 이제 햇수로 4년차인데, 이수연 선수보다는 선배니까 선배가 어떤 건지 보여드리겠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럼에도 이수연은 기가 죽지 않았다. 지난 4일 XIAOMI ROAD FC 051 XX 기자회견에서 “외모 보다는 실력을 보여드리겠다. 이예지 선수는 나보다 나이는 어리지만, 경력이 위라고 생각한다. 그래도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