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수원 발전소 정비 핵심부서 실무자 대부분 미숙련자..안전불감증?

박수영 기자 l 기사입력 2018-11-15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21세기 우리는 정보의 홍수 속에 살고 있다. 20대 국회 국정감사는 10월 29일자로 끝났다. 1년에 고작 30일, 각 상임위별 지적사항이 폭탄처럼 쏟아져 나온다. 향후 개선되고 시정해야 할 문제들이 넘쳐나지만, 국감기간 주목받지 못했다면 이내 사장되고 만다. 그러고선 구태는 또 다시 반복된다. 이에 본지는 국민의 알권리 차원과 법적·제도적으로 바뀌었으면 하는 바람에서 비록 조금 늦더라도 미쳐 게재하지 못한 뉴스를 계속해서 싣고자 한다. (편집자 주)

 

기저발전으로 24시간 가동되는 원전의 책임을 맡고 있는 핵심 정비인력의 2/3가 근무년수가 5년이 안 되는 미숙련 직원들이라 원전 안전에 상당한 위협 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원전 현장에서 핵심 정비를 책임지고 있는 기계팀, 전기팀, 계측제어팀 실무자(4급)의 64.9%가 근속연수 5년 미만으로 나타나 원전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

 

각 본부별로 나눠보면 가장 심한 곳은 한빛본부다. 기계팀의 77.8%, 전기팀의 70.5%, 계측제어팀의 69.6%가 5년 미만 근속자로 평균 72.6%가 숙련이 부족한 5년도 안 된 신입직원들이었다.

 

고리본부는 기계팀의 75.6%, 전기팀의 79.4%, 계측제어팀의 53.7%가 5년 미만 근속자로 평균 70% 수치를 보였고, 한울본부는 기계팀의 74.3%, 전기팀의 61.1%, 계측제어팀의 69.6%가 5년 미만 근속자로 평균 68.3%가 신입직원들로 나타났다.

 

월성본부는 기계팀의 70.6%, 전기팀의 69.4%, 계측제어팀의 62.5%가 5년 미만 근속자로 평균 67.5%로 나타났고, 본부 결성을 준비 중인 신고리는 제1발전소 정비부서의 경우 기계팀 50%, 전기팀 40%, 계측제어팀 47.8%로 평균 45.9%의 직원이 5년 미만 근속자였다.

 

2013년 한수원 노조, 한전KPS 노조, 사회공공연구소 등이 공동으로 실시한 ‘원자력발전, 안전한 운영을 위한 교훈·비판·그리고 과제’ 연구보고서를 살펴보면 안전이 생명인 원전의 경우 원전 노동자들은 대개 10년 정도의 숙련과정이 있어야 비로소 큰 무리 없이 자기 직무를 수행할 수 있다.

 

이 보고서 중 한수원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의 주요 내용을 보면 한수원 핵심 정비 부서의 미숙련 문제는 더욱 심각해진다.

조사 결과, 담당해야 할 시설 및 설비의 양이 증가했다는 응답은 74.9%로 나타났고, 특히 본 업무와 상관없는 업무가 증가했다는 응답은 84.7%에 달했다. 인력 부족이 꼼꼼한 안전 시스템 운영을 저해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무려 87.4%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이러한 한수원의 현장 인력 부족과 미숙련 핵심정비 인력의 증가는 필연적으로 원전의 안전을 위협하고, 사고를 수반할 수밖에 없다. 그 결과 한수원은 지난 5년간 발전정지로 인해 총 5758억 원의 추가비용까지 발생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이전에는 엔지니어로서 원전의 운영과 안전, 정비에만 신경 쓰면 됐는데 어느 순간부터 행정·사무 업무 처리하느라 본업이 뒤로 밀리고 있다는 고백도 들었다”며 “어떤 직원은 스스로도 안전에 대해 자신이 안 든다며 비숙련 직원들의 숙련도가 향상될 때까지 추가 원전 건설이 이뤄지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속내를 드러내기도 했다”말했다.

 

이어 “한수원은 비싼 돈 들여 외부 컨설팅을 받기 전에 우선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상황을 파악해 원전 안전에 대한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다”고 지적했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