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수원, 후쿠시마 후속조치 허위보고..대국민 눈속임?

박수영 기자 l 기사입력 2018-11-20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21세기 우리는 정보의 홍수 속에 살고 있다. 20대 국회 국정감사는 10월 29일자로 끝났다. 1년에 고작 30일, 각 상임위별 지적사항이 폭탄처럼 쏟아져 나온다. 향후 개선되고 시정해야 할 문제들이 넘쳐나지만, 국감기간 주목받지 못했다면 이내 사장되고 만다. 그러고선 구태는 또 다시 반복된다. 이에 본지는 국민의 알권리 차원과 법적·제도적으로 바뀌었으면 하는 바람에서 비록 조금 늦더라도 미쳐 게재하지 못한 뉴스를 계속해서 싣고자 한다. (편집자 주)

 

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안전과 관련한 후쿠시마 후속조치의 이행완료 실적을 실제보다 부풀려 발표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수원은 지난 경주 지진 발생 후 ‘원전안전과 관련한 후속조치 56건 중 88%에 해당하는 49건을 조치완료했다’고 밝힌 바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수원으로부터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한수원은 실제 56건 중 30.4%에 해당하는 17건이 아직 조치완료가 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 4유형 중대사고 대응에 대해 한수원은 70% 이행 완료라 발표했으나 실제 10건 중 7건이 여전히 조치되지 않은 상황으로 이행율은 30%에 불과했다. 특히, 피동형수소제거 설비, 격납건물 배기 또는 감압설비, 원자로 비상냉각수 외부 주입유로 등 설비와 관련된 사항은 전혀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다. 이 상황에서 교육훈련, 관리지침서 개정 등만 완료된 상황이다.

 

2유형 해일에 의한 구조물 안전성에 대해 한수원은 75% 이행완료로 발표했으나 실제는 50%에 불과했다. 1유형 지진에 의한 구조물 안전성은 83.3%로 발표했으나 실제 66.7%가 종결됐다. 5유형 비상대응 및 비상진료 체계와 6유형 고리1호기 및 장기가동 원전은 100% 이행완료로 발표했으나 실제 종료는 각각 81.8%, 90%였다.

 

한수원은 관련 설비가 구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조치계획을 수립하거나 규제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에 검증 요구한 것을 조치 완료로 보고 있다. 상식적으로 원전 안전은 관련 설비와 장비가 구비 완료되고, 안전사고가 발생했을 때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상태가 안전조치 이행 완료라는 것이 박 의원의 지적이다.

 

박 의원은 “한수원의 안전불감증이 지나친게 아닌가 하는 우려가 드는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중요한 사항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국민 대상 눈속임만 서두르지 말고, 실제 안전조치를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