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동영, 日 아베 내정간섭 규탄 및 사과 요구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19-01-07

본문듣기

가 -가 +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어제 아베총리가 일제강점기 강제 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한국 대법원의 배상판결과 관련하여 일본 정부 차원의 대응을 주문한 아베총리의 내정간섭을 규탄하고 동시에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정동영 대표(사진, 오른쪽)는 ”민주평화당은 대한민국 사법부의 결정에 대해 내정간섭을 하며 일본 정부 차원의 대응을 주장하는 아베정부에 대해 강력히 규탄 하며 금주 수요일 일본 대사관을 방문하여 항의 집회를 열고 항의 서한을 전달할 것이다.“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지금 첨예하게 한일관계가 악화되고 있는 시발점은 지난해 12월 20일 독도 북동쪽 200km 밖 공해상에서 조난당한 북한 어선을 구조 작업하는 과정에서 한국 광개토대왕함이 일본 해상자위대소속 항공초계기를 향해 공격용 레이더를 방사했다고 일본측이 억지 주장함으로서 장기화하고 있다.

 

정동영 대표는 ”설령 이것이 사실이라 하더라도 근접 비행으로 위협을 가한 일본 초계기에 대한 당연한 방어조처로서 우리 항모가 미사일을 발사하지 않은 것을 다행으로 자위해야 할 것이다.“며, ”만약 또다시 일본자위대 초계기가 근접 비행으로 위협할 경우 우리군은 강력 대응하여 다시는 우리 군을 시험하지 못하도록 하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 대표는 ”어제 아베총리가 일제강점기 강제징용피해자들에 대한 한국대법원의 배상판결과 관련하여 국제법에 비춰 있을 수 없는 판결이라고 주장하고 일본 정부차원의 대응을 주문했다“며, ”이는 일제의 강제징용과 일본군 성노예 피해할머니 사건 자체가 국제법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며 인류사적으로도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한국사법부는 강제징용배상자인 일본 신일철주금이 포스코와 합작으로 설립한 PNR에 대해 강제집행을 즉각 실시하고 미쓰비시관련 피해자들이 강제집행을 신청하면 즉시 수용하여 강제징용피해자들의 한을 풀어주어야 한다.“며,”아베총리는 추락하는 일본 국내 지지율을 만회해 보려고 한국과의 갈등을 조장하는 망발을 즉각 중단하고 강제징용피해자와 일본군 성노예피해자할머니들에 머리 숙여 사과하는 것이 도리다.“고 주장했다.

 

정동영 대표는 ”민주평화당은 대한민국 사법부의 결정에 대해 내정간섭을 하며 일본 정부 차원의 대응을 주장하는 아베정부에 대해 강력히 규탄 하며 금주 수요일 일본 대사관을 방문하여 항의 집회를 열고 항의 서한을 전달할 것이다.“고 밝혔다.

 

3.1혁명과 건국100주년을 맞아 새로운 한일관계를 위해 일본의 공식적이고 진심어린 사과있어야

 

정 대표는 ”서울중앙지검 사법농단수사팀은 강제징용피해자 재판을 두고 양승태사법부가 박근혜 정부와 거래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하여 구속된 임종헌 법원행정처 차장의 몸통을 찾아 처벌하여야 한다.“며, ”3.1혁명과 건국 100주년을 맞아 한일관계가 과거를 청산하고 새로운 우호 관계를 형성하기 위해서는 일본정부의 공식적이고 진심어린 사과와 반성이 기초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평화당이 마지막 문화독립군 될터

 

정동영 대표는 ”저는 민주평화당 당대표로서 대한민국 정부가 3.1혁명과 건국 100주년을 맞아 아베총리의 망발에 대해 주권국으로서 강력한 자세를 취할 것을 주문하며 올해 민주평화당이 마지막 문화독립군이 되어 일제잔재문화를 청산하는데 앞장설 것임을 선언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hpf21@naver.com

 

정 대표는 ”서울중앙지검 사법농단수사팀은 강제징용피해자 재판을 두고 양승태사법부가 박근혜 정부와 거래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하여 구속된 임종헌 법원행정처 차장의 몸통을 찾아 처벌하여야 한다.“며, ”3.1혁명과 건국 100주년을 맞아 한일관계가 과거를 청산하고 새로운 우호 관계를 형성하기 위해서는 일본정부의 공식적이고 진심어린 사과와 반성이 기초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