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북 완주 안수산(安峀山, 安睡山)

이승철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19-01-09

본문듣기

가 -가 +

▲ 이승철     ©브레이크뉴스

 안수산 모르는 고산 사람 없고, 고산 사람 안수산 존엄하게 여기지 않는 사람 없습니다. 한자 표지 안수산에서 ‘수’를 ‘수(峀)’·‘수(睡)’로 쓰는데 조상님께서 하신 일이라 따지고 싶지 않습니다. 이러고 저러고간에 안수산은 고산을 대표하는 명산 여기에 명찰(名刹)이 있습니다. 안수사(암)는 느티나무로 보아 오래된 절임에는 틀림이 없으나 창건을 두고 조선? 고려? 신라? 백제? 지나치게 따질 게 없다고 보입니다. 이 문제는 스님이나 전문가에게 맡기고, 고산과 안수사와의 관계를 알아둠이 더 의미 있지 않을까요?

 

절까지 맨몸으로 오르기에도 힘 드는 가파른 산길인데, 신도들은 시주할 쌀을 정갈하게 준비하여 이고 나섰습니다. 어느 만큼의 지점에서 쉬느라고 쌀자루를 땅바닥에 내려놓았다가 “아차! 부처님께 공양할 성물인데!…”하며 깜짝 놀라고서 뒤돌아 집에 와 다시 이고 나선 불심이 이 절을 있게 했습니다.

 

절은 불빛을 꺼뜨리지 않았습니다. “불을 켜지 않음은 사람이 없음이요, 사람 없음은 절을 비움이니, 옛날부터 고산 화민(化民)이 스님 하나를 못 먹여 살려서야 되겠느냐?”며 고산 인심이 절을 지켜냈습니다. 박성일→임정엽→최충일→임명환 군수 고맙습니다. ▵주차장 ▵안내 표지판 ▵나무 계단 ▵밧줄 ▵발 디딤 장치(TEXTAR) ▵길바닥의 돌 정리 등등 큰마음을 썼습니다. 시공업자와 실무자의 정성이 밧줄 매는 기둥 아래 부분에서 역력히 보입니다.

 

대웅전 뒤편 둥글고 큰 바위는 새로운 견해를 품고 있습니다. 주변 흙을 조금만 치우면 완연한 뜬 바위[浮石:부석]입니다. ‘흔들바위’라 해도 너그럽게 받아 드릴 귀물입니다. 전남의 사성암(四聖庵:명승 제111호/구례군 문척면 죽마리 산7-1)이나, 여수 돌산도의 향일암에 못지않은 절터입니다. 비약이지만 안수사가 영남이나 전남에 있었더라면 위의 사성암·향일암에 뒤지지 않을 절입니다.

 

안수산 자체가 하나의 바위 덩어리이고, 556m 꼭대기에 표지석이 섰습니다. 북으로 계룡산, 서로 새만금개발지, 동으로 운장산, 남으로 모악산이 훤하게 보이는 호남의 중심지입니다. 고산 땅은 수태극(水太極󰁋)·산태극(山太極)·삼태극(三太極)이 온전하여 인물, 돈, 산물이 풍성할 고장입니다. 2018년 10월 30일 함께 오른 구순옥, 구태근, 김성근, 김송회, 김현성, 서수일, 이광윤, 임덕순, 임태식, 한점순(ㄱㄴㄷ순)은 성실·자비·화목 고산 정신 그대로를 드러내는 고산의 보배들이었습니다. 보산(菩山) 스님은 물 많은 고산에서 물 한 수대로 하루를 산다니 듣기에 민망했습니다. 등산객은 시주로 생각하고 물 한 병씩을 들고 오르면 크게 도움이 되겠습니다.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esc269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