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국마사회, 케이닉스 선발마 ‘닉스고’ 2018 이클립스 어워드 후보 선정

정민우 기자 l 기사입력 2019-01-10

본문듣기

가 -가 +

▲ 한국마사회, 미국 브리더스컵 출전 닉스고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한국마사회가 해외종축사업 ‘케이닉스(K-Nicks)’를 통해 선발한 ‘닉스고’가 지난 5일 미국 2018 이클립스 어워드(Eclips Award) ‘2세 수말’ 후보로 선정됐다.

 

지난 해 11월 세계적인 경마대회 미국 ‘브리더스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닉스고가 단 3마리의 2세 경주마만이 이름을 올릴 수 있는 이번 시상식의 후보로 이름을 올리면서, 전 세계 경마인들에게 우수 경주마로서 다시 한 번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에 2018 이클립스 어워드 후보로 선정된 닉스고는 2018년에 역대 케이닉스 선발마 중 최고의 활약을 보이며 한국 경마 기술력을 입증했다. 닉스고는 ‘브리더스 퓨처리티(GⅠ)’ 우승, ‘브리더스컵(GⅠ)’ 준우승의 전적을 인정받아 ‘2세 수말’ 분야 후보로 선정됐다.

 

같은 분야 경쟁자는 브리더스컵 우승자 ‘게임 위너(Game winner)’와 로스엔젤레스 퓨처리티(GⅠ) 우승한 ‘임프로버블(Improbable)’이다.

 

올해로 48회째를 맞은 이클립스 어워드는 한해를 마무리하는 연말 시상식과 같은 개념으로, 한국마사회의 ‘연도대표상’와 비슷하다. 2018년 북미 경마 총 17개 분야에서 가장 뛰어난 활약을 펼친 경주마 1두 또는 관계자 1명을 선정한다.

 

NTRA(National Thoroughbred Racing Association), NTWAB(National Turf writers and Broadcasters), Daily Racing Form을 대표하는 249명의 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최종 후보가 정해졌으며, 수상자는 오는 24일 발표될 예정이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한국 경마가 국제무대에 끊임없이 도전한 결과,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고 있다”며 “케이닉스를 필두로 한국 말산업을 세계에 알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2015년부터 DNA 정보를 분석해 말의 잠재력을 예측하는 ‘케이닉스’로 경주마를 선발해 해외 경마 대회에 진출시키고 있다. 경마 선진국에서 실력을 입증한 뒤 씨수말로 육성해 한국 말산업의 발전을 견인할 계획이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