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여야 5당, 文대통령 신년사에 반응 ‘제각각’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9-01-10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를 두고 여야가 극명한 입장차를 보였다. 특히 경제 문제와 관련 동일한 내용을 두고 서로 다른 해석을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의 대부분을 경제 관련 현안에 집중하며, 정부가 당면한 문제가 경제임을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사람중심 경제'와 '혁신적 포용국가' 등의 키워드를 강조했다. 나아가 "이는 공정경제를 기반으로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통해 성장을 지속시키면서 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드는 것이다. 미래의 희망을 만들면서, 개천에서 용이 나오는 사회를 만들자는 것이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경제정책의 변화는 분명 두려운 일이다. 시간이 걸리고 논란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반드시 가야할 길이다"며 "부족한 부분을 충분히 보완하면서 반드시 혁신적 포용국가를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경제와 민생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제 중심·민생 중심의 회견이었다"며 "사람 중심 경제·혁신적 포용국가를 기치로 다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잘 드러난 신년의 다짐이었다"고 평가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고 "지속가능한 성장과 함께 잘사는 경제를 위해 더불어민주당도 비상한 각오로 문 정부의 노력에 함께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데이터, 인공지능, 수소경제의 전략적 혁신산업을 통한 혁신성장과 혁신창업의 생태계 조성에도 힘을 보태겠다"며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고 의료·보육·통신·주거 등 국민의 필수 생활비를 줄여 국민의 살림살이가 나아지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정부의 힘을 실어주겠다는 여당과 달리, 야당은 비판적 입장을 견지했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의 기자회견은 규제혁신과 노동시장 개혁 등 시급한 경제구조 개혁과제에 대한 구체적인 정책방안 제시가 전혀 없다"고 비판했다.

 

윤 대변인은 "미래세대를 위한 국민연금개혁, 공공부문 개혁, 규제혁파에 대한 의지도 청사진도 없었다. 오로지 실패한 소득주도성장 정책, 세금 퍼붓기 정책만을 계속 밀고 나가겠다는 독선적 선언의 연속일 뿐이었다"며 "정책은 선의로만 되는 게 아니고, 경제는 감성논리로 살아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이제는 문 대통령이 직시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국민들은 무엇보다 문 대통령에게 무책임한 경제정책 실험을 폐기하고 경제정책 대전환 제시를 해주길 바랬으나, 함께 잘사는 경제·개천에서 용나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장담하며 말잔치로 끝나버렸다"며 "이념의 함정에 매몰돼 맹목적 신념만 확인할 수 있었던 대통령의 신년사는 국민들에게 불안과 갈등만을 심어주었을 뿐이다"고 평가했다.

 

바른미래당도 문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말하고 싶은 것만 말하는 대통령, 실패한 경제정책을 바꾸지 않는 대통령의 아집이 두렵다"고 지적했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신년기자회견은 반성문으로 시작해야 했다"며 "문 정부는 포용적 성장을 강조했지만, 2년간 29%나 오른 최저임금으로 폐업위기에 몰린 자영업자와 아르바이트 자리도 구하지 못해 허덕이는 청년들, 그 누구도 포용하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부의 양극화와 경제적 불평등을 비난하고 나섰지만, 정작 소득주도성장 이후 소득양극화가 더 악화됐다는 사실은 숨겼다"며 "문재인 케어를 비롯한 복지성과를 자랑했으나 20년, 30년 후를 대비한 재정까지 모조리 끌어다 쓴 미래세대를 약탈하는 화전민식 복지일 뿐이다"고 비판했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