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CJ대한통운 노조 “파업 노조원 고소는 명백한 노조파괴” 반발

김다이 기자 l 기사입력 2019-01-10

본문듣기

가 -가 +

▲ 10일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진행된 ‘CJ대한통운 규탄 기자회견’    ©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브레이크뉴스 김다이 기자= 지난해 말 진행된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파업에 참여한 조합원 대해 CJ대한통운이 고소를 제기했다. 이에 김태완 노조 위원장은 “업무방해 형사고소는 명백한 노조파괴 음모”라며 반발하고 있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1일 노조는 ‘노동조합 인정’과 ‘택배노동자 사망사고 대책마련’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후 노조의 총파업이 끝난 뒤 CJ대한통운은 노조의 업무방해금지가처분 등 불법 행위에 대해 파업에 참여한 700여 명 중 160여명을 형사고소했다.


이에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과 참여연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노동위원회 등은 10일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CJ대한통운의 노동조합 인정, 근무환경 개선,  고소 취하 등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는 사측에서 지난해 2월 분당파업에 대한 형사고소와 억대 손해배상소송, 7월 조합원들의 대체배송 중단 촉구 행위에 대한 형사고소와 손배소에 이어 11월 파업에 대해 160명에 대한 형사고소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그들은 “지난 4일 열악한 상황에서 근무 중 심근경색으로 안타까운 죽음을 맞이한 CJ대한통운 택배노동자 한 분은 7시간 무급노동, 평균 13시간의 장시간 노동과 2회전 배송 등을 강요받았다”며 “2년 전 11월 정부가 환경 개선을 지시했고, 이에 택배노동자를 노동자로 인정하고 ‘택배노동조합 설립 필증’을 발부했지만 사측은 이들을 개인사업자라 주장하며 노동조합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CJ대한통운의 이같은 업무방해 형사고소와 손해배상 민사소송은 재벌이 통상적으로 진행하는 ‘노조탄압 시나리오’”라며 “무더기 형사고소를 통해 한건이라도 ‘노동조합에 잘못이 있다’는 결정을 이끌어내고, 이를 빌미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려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당사는 물리력을 동원한 불법행위에 대해 고소를 진행해왔다”며 “합법적으로 소비자 물품을 배송하려던 동료 택배기사들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등 사회적으로 용인받기 힘든 불법행위를 막기 위해 마지막 수단으로 법률에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