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용진, 김예령 논란에 “물어뜯어야 기자..어떤 질문도 할 수 있어”

황인욱 기자 l 기사입력 2019-01-11

본문듣기

가 -가 +

▲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브레이크뉴스 황인욱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서, 정부의 경제 기조를 비판하며 화제로 떠오른 경기방송 기자에 대해, "기자는 물어야 기자다"는 견해를 내놨다.

 

박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기자에 대한 '신상털기'를 지적, "적절하지 않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자기가 이것은 꼭 해야 되겠다 싶으면 물어뜯어야 기자다. 제가 기자 출신은 아니지만 가장 치욕적으로 생각했던 장면이 박근혜 대통령 시절 박 대통령의 연두기자회견이었다"며 "당시 기자들이 박 대통령 앞에 쭉 앉아 제대로 질문하지도 않고 하하 웃고 있었다. 웃는 게 기자가 아니다"고 꼬집었다.

 

이어 "꽃병처럼 앉아있는 게 기자가 아니다. 어떤 질문도 할 수 있다"며 "대통령도 화 안 냈는데 왜 다른 분들이 화를 내냐"고 의아해했다.

 

또한, "기자가 예의를 지키지 않았다. 이런 걸 가지고 과하게 하는 건 저는 동의할 수 없다"며 미국의 헬렌 토마스라는 기자의 사례를 들었다.

 

그는 "이미 돌아가셨지만 6, 7명의 미국 대통령에게 가차 없는 질문을 하기로 유명했던 헬렌 토마스라는 기자가 있었다"며 "여성이고 할머니다. 맨 앞줄에 앉아서 날카로운 질문을 했는데, 누군가는 마귀할멈이라고 얘기하고 그랬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청와대 출입 기자들은 청와대 출입하면서 너무 권력과 친해지려고 하고, 권력에 가까이 가려고 해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대통령 편한 질문만 하는 사람은 오히려 간신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대통령 귀에 거슬리는 얘기를 하는 사람들이 오히려 충신일 수 있다"며 "너그럽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10일 경기일보 김예령 기자는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자리에서 "대통령께서 현 기조에 대해 그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그런 이유에 대해 알고 싶다.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고 말해, 화제에 올랐다.

 

bfrogdgc@gmail.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