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정민 부친상, “15년 넘게 연락도 없이 지내..가시는 길 편안했으면”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19-01-11

본문듣기

가 -가 +

▲ 김정민 부친상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방송인 김정민이 부친상 소식을 전하며 심경을 밝혔다.

 

김정민의 부친은 앞서 지난 9일 간경화로 투병하다가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김정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9일 부친께서 고인이 되셨다. 내일이 발인인 아버지 장례를 오늘 알았다. 친척께서 연락을 해주지 않았다면 몰랐을지도 모르겠다”며 부친의 사망 소식과 함께 빈소 사진을 게재했다.

 

김정민은 “오는 길 내내 생각이 많았다. 눈물도 안날 줄 알았다. 그런데 영정사진을 뵈니 한없이 죄인이 된 마음이다. 이렇게 일찍 일 줄은 정말 몰랐다”며 “빚투가 한창일때 혹시 제 친부도 그런게 있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들었다. 알아보고 싶었었지만 15년이 넘게 연락도 없이 지냈고 나에겐 너무나 안좋은 기억만을 남겨준 아버지였다. 그런데 그때가 살아계신 아버지를 볼 수 있는 마지막 기회 였었나보다”며 심경을 전했다.

 

이어 김정민은 “저는 투병중이셨던 것 조차 알지 못했고, 마지막 염을 하는것도 보지 못했다. 장례라는 것을 미리 상상이라도 해봤었다면 염을 조금만 늦춰달라고 연락이라도 했을텐데 아무것도 못했다”고 밝혔다.

 

또 김정민은 “아버지. 많이 미웠습니다. 정말 많이 원망 했었습니다. 하지만 돌아가시면 아무 의미가 없다는 말을 이제야 이해할 것 같습니다. 부디 가시는 길이라도 편안했으면 합니다. 저도 용서하고 아버지도 저를 용서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11일 오늘이 이제 저에겐 다른 의미로 평생동안 기억 되겠죠. 아버지 부디 저를 용서하시고 편히 잠드시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정민은 지난 2003년 KBS 드라마 ‘반올림’으로 데뷔했으며,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다음은 김정민 글 전문.

 

2019년 01월 09일 부친께서 고인이되셨습니다.

 

내일이 발인인 아버지 장례를 오늘 알았습니다. 친척께서 연락을 해주지 않았다면 몰랐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오는 길 내내 생각이 많았습니다. 눈물도 안 날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영정사진을 뵈니 한없이 죄인이 된 마음입니다. 이렇게 일찍 일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빚투가 한창일때 혹시 제 친부도 그런게 있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들었습니다. 알아보고 싶었었지만 15년이 넘게 연락도 없이 지냈고 나에겐 너무나 안좋은 기억만을 남겨준 아버지였습니다. 그런데 그때가 살아계신 아버지를 볼수있는 마지막 기회 였었나봅니다.

 

저는 투병중이셨던 것 조차 알지 못했고, 마지막 염을 하는것도 보지 못했습니다. 장례라는것을 미리 상상이라도 해봤었다면 염을 조금만 늦춰달라고 연락이라도 했을텐데 아무것도 못했습니다.

 

아버지. 많이 미웠습니다. 정말 많이 원망 했었습니다. 하지만 돌아가시면 아무 의미가 없다는 말을 이제야 이해할 것 같습니다. 이제 몇시간뒤 발인입니다. 부디 가시는 길이라도 편안하셨으면 합니다.

 

저도 용서하고 아버지도 저를 용서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1월 11일 오늘이 이제 저에겐 다른 의미로 평생동안 기억 되겠죠. 아버지 부디 저를 용서하시고 편히 잠드시길 바랍니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