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남자친구’ 곽선영, 김주헌과 데이트..러브라인 본격 시작? ‘시선집중’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19-01-11

본문듣기

가 -가 +

▲ tvN ‘남자친구’ 곽선영 김주헌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남자친구’ 곽선영과 김주헌이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연출 박신우/극본 유영아)12회 에서는 미진(곽선영)과대찬(김주헌)이 레스토랑에서 데이트를 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대찬은 미진에게 시간 내줘서 고맙다 얘기했고, 이에 미진은 “소개팅 한다고 나왔을 때 쌩 하니 간 것 도 좀 걸리고”라고 말하며 지난날에 대해 다시 한 번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대찬은 이해한다며 넘어갔고 미진 또한 나도 잘한 거 없다며, 티격태격하던 이전과는 다르게 훈훈한 대화를 이어갔다.

 

대찬은 미진에게 “그래서 말인데요, 우리 한 번 찬찬히 만나 봅시다”라고 말하며 장미꽃과 함께 쪽지를 건넸다. 대찬의 말에 미진은 조금 심쿵하지만 마음을 숨기며 “그럽시다”라며 새침한 모습으로 대답해 장비서 다운 까칠 푼수 매력으로 안방극장에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발렛을 맡긴 차를 기다리는 중에 대찬의 골뱅이 가게 트럭이 오는 것을 보고 경악한 미진은 급하게 화장실을 찾아가 숨었고, 전화 온 대찬에게 배탈이 났다며 먼저 가라고 이야기한다. 몇 분 뒤 대찬이 갔을 것이라 생각하고 조심스럽게 나온 미진은 용달차와 함께 약을 사 들고 다시 나타난 대찬의 트럭에 결국 몸을 실었다.

 

미진은 아프지도 않은데 대찬이 사온 소화제를 먹으며 시무룩한 표정을 지었고, 미진의 마음을 알리없는 대찬은 흡족한 표정으로 “나랑 첫 데이트 한다고 떨렸구나?”라며 웃음을 지어 이날 또한 역시나 깨알웃음을 주며 미진과 대찬 커플의 러브라인에 재미를 더했다.

 

특히 지난 방송분에서 미진이 대찬의 골뱅이 가게 앞에서 30분이나 서성거리며 망설이는 모습이 보여지며 미진의 마음 또한 대찬에게 많이 기울었다는 것이 그려졌다.  

 

한편, 곽선영이 출연하는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는 매주 수,목 9시 30분에 방송된다.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